코스피 3,193.23 27.47 (-0.85%)
코스닥 1,028.50 3.38 (-0.33%)

반도체 품귀 비상 걸렸다…GM, 자동차 감산 내달까지 연장

GM, 북미 3개공장 내달 중순까지 감산
쉐보레 말리부 등 생산 직접 타격 받을듯
車업계 최대 고민 급부상한 반도체 품귀
포드, 도요타, 닛산, 혼다 등 이미 감산중
  • 등록 2021-02-10 오전 6:22:03

    수정 2021-02-10 오전 6:31:34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자동차업체 제네럴모터스(GM)가 북미 3개 공장의 감산 조치를 다음달까지 연장한다.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의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갑작스러운 반도체 부족은 자동차업계의 최대 고민거리로 떠올랐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M은 미국 캔자스주 페어팩스, 캐나다 온타리오주 잉거솔, 멕시코 산 루이스 포토시 등 북미 지역 3개 공장에서 최소한 다음달 중순까지 감산을 이어가기로 했다. 3개 공장은 이번주부터 차량 생산을 전면 중단하고 있는데, 이 조치를 더 연장하겠다는 것이다. GM은 쉐보레 말리부, 캐딜락 XT4, 쉐보레 이쿼녹스, GMC 터레인 등의 생산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국 부평2공장의 생산량 축소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다. 부평2공장은 북미 3개 공장과 함께 이번주 절반 수준으로 일시 감산에 돌입했다. GM은 그 대신 미국 미주리주 웬츠빌, 멕시코 라모스아리스페 등 2개 공장을 부분 가동할 것이라고 했다.

GM이 고육지책으로 공장 가동을 줄이는 건 생산에 필요한 차량용 반도체가 부족한 탓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이후 자동차 수요가 급격히 줄면서 반도체업계는 스마트폰과 PC 등 IT용의 비중을 늘렸는데, 지난해 하반기 이후 자동차 수요는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했다. 다시 생산을 늘리려던 자동차업계는 현재 반도체 수급 불일치의 난관에 부딪히고 있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자동차업체들은 최신 모델에 대형 스크린 디스플레이 등 정교한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며 “세계 최대의 반도체 수요처”라고 했다.

데이비드 바나스 GM 대변인은 “반도체 공급은 자동차업계 전체가 직면한 현안”이라며 “GM은 가능한 모든 반도체를 활용해 수요가 많은 제품을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GM뿐만 아니다. 폴크스바겐, 포드, 스바루, 도요타, 닛산, 혼다, 스텔란티스, 르노 등 주요 자동차업체들은 이미 감산 중이다. 혼다와 닛산은 올해 회계연도에 차량 판매가 25만대 줄어들 것이라고 이날 전했다. 포드는 올해 1분기 자동차 생산을 10~20% 줄일 예정이다. 포드는 이번주 미국 미시건주에 위치한 디어본 트럭공장 등에서 인기 많고 수익성 높은 F-150 픽업트럭 위주로 일시 감산에 돌입한 상태다.

로이터통신은 “대만을 비롯한 아시아 주요 반도체업체들이 증산에 나서고 있다”면서도 “차량용 반도체의 충분한 공급까지는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추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자동차 생산은 예상보다 67만2000대 줄어들 것으로 점쳐진다. IHS마킷은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이 올해 3분기까지는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