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9.08 28.54 (+0.94%)
코스닥 1,011.76 17.45 (+1.75%)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취임 한달 맞은 김 총리 “밥값하는 국민 총리 되겠다”

“총리직 무게감 절감…잘하고 있는지 고뇌 커”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 경제·문화 일으켜야”
  • 등록 2021-06-13 오전 11:11:12

    수정 2021-06-13 오전 11:11:12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늘 국민 속에 있는 총리가 되고 싶다”며 “밥값 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김부겸 총리는 13일 페이스북에 취임 한 달을 맞아 이같이 다짐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총리라는 자리가 권위도 필요하겠지만 그런 옷은 저에게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며 “여느 공직자처럼 국민이 기쁠 때 같이 기뻐하고 슬플 때 함께 우는, 늘 국민 속에 있는 총리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제가 늘 밥값 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씀드리곤 했는데 요즘 밥값 하기 참 쉽지 않다”며 “국무총리직의 무게감을 절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김 총리는 “며칠 전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뵌 유가족 생각에 마음이 더욱 무겁다”며 “사건과 사고가 생기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우선으로 애쓰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총리도 사람인지라 자책도 드는 것이 사실이다.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위로와 힘이 되어 드려야 하는데 과연 잘하고 있는 것인지 고뇌가 크다”고 고백했다.

김 총리는 “시간이 충분치 않게 느껴진다”며 “코로나19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 경제와 문화를 다시 일으켜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힘겨운 국민 삶을 책임지는 복지국가를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