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길, 비 '깡' 저작권 수입 소아환자 위해 기부 "하늘의 가르침" [공식]

  • 등록 2020-06-04 오후 4:50:41

    수정 2020-06-04 오후 4:50:41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20개월 아들 하음이를 공개하며 ‘하음 아빠’로 돌아온 뮤지션 길이 최근 인기몰이 중인 ‘깡’의 저작권 수익을 소아 환자들에게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아빠본색’ 길(사진=채널A)
길은 4일 채널A ‘아빠본색’ 제작진을 통해 “아들 하음이가 하늘에서 주신 선물이듯, 최근 ‘깡’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진 것은 많은 분들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며 살라는 하늘의 가르침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깡’의 저작권 수입을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과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아빠본색’ 측에 따르면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진 아빠이자 가장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길은 아들의 영향으로 아이들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그는 “몸이 안 좋지만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망설이고 있는 아이들이 많다고 들었다”며 “그런 아이들이 치료를 받아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소아 환자들에게 ‘깡’의 저작권 수익을 기부하겠다”고 소아 환자들에 대한 기부 의사를 밝혔다.

비 ‘깡’
가수 비가 2017년 발표한 곡인 ‘깡’은 최근 3년 만에 ‘1일 1깡’이라는 유행어와 함께 뮤직비디오 조회수 1250만뷰를 넘겼고, 차트 역주행을 거듭하며 신드롬급 인기를 모으고 있다. 발매 당시에는 허세만 가득하다는 이유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지만, 현재는 뮤직비디오 유튜브 영상에 13만 건 이상의 댓글이 달릴 만큼 ‘핫’한 곡이 됐다.

원곡자인 비는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등에서 길을 직접 언급했으며, 힙합 레이블 하이어뮤직이 박재범, 김하온, pH-1, 식케이 등이 참여한 ‘깡’의 리믹스 버전 음원 출시를 알려 더욱 음악 팬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묘하게도 ‘깡’의 작사와 작곡자인 길 역시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방송 복귀를 알렸고, 아내와 아들의 모습까지 공개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뮤지션 길이 따뜻한 아빠로 돌아와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는 채널A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