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합당 일각, 박 시장 장례 방식 잇단 비판…"2차 피해 우려"

박수영 의원, 11일 페이스북 통해 장례 절차 비판
하태경·김기현 의원도 "5일장 자체 피해자에 대한 폭력" 지적
  • 등록 2020-07-11 오전 11:27:28

    수정 2020-07-11 오전 11:36:05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미래통합당 내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지내는 것에 반대하는 기류가 거세지고 있다. 고인으로부터 성추행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피해 여성에게 국민세금으로 치러지는 5일장이 일종의 2차 가해란 주장이다.

박수영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박수영 통합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을 치를 일은 아니다”며 “어쨌든 고위공직자로서 하지말아야 될 짓을 한 것 아닌가”고 지적했다. 그는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귄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성추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고소인에 대한 2차피해는 없어야 한다”며 “일부 누리꾼들이 피해자의 신상을 털어 올리는 데 분노한다. 즉각 중단하라”고 엄포를 놓았다.

같은 당의 하태경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장례 절차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온국민의 슬픔이라 할 수 있는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면 피해자가 느낄 압박감과 중압감은 누가 보상하겠나”고 꼬집었다.

이어 “그동안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며 “이 장례에 어떤 공익적 의미가 있나”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서울시가 아무런 배경 설명도 없고 또 국민적 공감대를 모을 겨를도 없이 일사천리로 장례를 결정한 것은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서울시를 향해 “피해자가 몇명인지, 피해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2차 가해를 막을 방법이 뭔지부터 먼저 발표해달라.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같은 날 김기현 의원 역시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를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성추행 피해의 고통도 모자라 고인의 죽음에 대한 고통까지 고스란히 떠맡게 될 피해자가 심히 우려된다”며 “세상이 고인의 죽음을 위로하고 그의 치적만을 얘기하는 동안 피해자는 보이지 않는, 또 다른 거친 폭력을 홀로 감내하게 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피해자에 대한 배려를 거듭 강조했다. 그는 “더이상 극단적 선택이 면죄부처럼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과는 별개로, 성추행으로 고통받은 피해자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달라. 피해자에게 우리 사회가 해줄 수 있는 최소한의 배려이자 의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