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전설적 액션 영웅 이소룡 탄생 80주년에 '중화권' 들썩

고향 광둥성서 온·오프라인 행사 마련
SNS상에서도 사진·동영상 공유하며 업적 기려
  • 등록 2020-11-28 오후 1:21:03

    수정 2020-11-28 오후 1:21:03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전설적인 액션스타로 고인이 된 이소룡(브루스 리) 탄생 80주년을 맞아 중화권에서 다양한 행사로 그를 추모하고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7일 이소룡의 80번째 생일을 맞아 중화권 팬들이 온·오프라인 행사가 열렸다고 28일 밝혔다.

매체는 “이소룡은 많은 사람에게 쿵푸스타 이상이었다”면서 “중국인에 대한 서구의 고정 관념을 깼고 그의 삶과 예술 철학은 사망한 지 47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의 가슴 속에 있다”고 보도했다.

이소룡은 지난 1940년 미국에서 태어났다. 생후 3개월 때 홍콩으로 이주해 어린 시절을 보내며 23편의 영화에 출연, 세계적인 액션스타가 됐다. 18세 때 다시 미국으로 건너가 TV 시리즈 ‘그린 호넷’ 등에 출연했다. 이후 홍콩으로 돌아와 당산대형, 정무문, 맹룡과강, 용쟁호투, 사망유희 등 5편의 영화를 남겼다. 영화 용쟁호투의 개봉을 앞두고 1973년 7월 20일 홍콩에서 33세로 뇌부종으로 요절했다.

이소룡의 고향인 중국 광둥성 포산에서는 이달 초부터 ‘이소룡 탄생 80주년’ 행사가 펼쳐졌다. 이소룡 관련 전시회를 비롯해 닮은 사람찾기 콘테스트, 이소룡의 삶을 회고하는 온·오프라인 행사가 마련됐다. 포산은 7000여명이 참가하는 무술 대회를 여는 등 ‘이소룡의 고향’이라는 점을 활용해 세계적인 무술문화 중심지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중국 네티즌들은 웨이보 등에서 이소룡 동영상과 사진을 공유하며 그의 80번째 생일을 기렸다. 한 중국 네티즌은 “그는 중국의 무술을 세계 곳곳에 소개했고 전 세계가 중국 문화를 인정하도록 했다”고 했다.

홍콩에서도 그를 추모하고 있다. 홍콩우체국은 ‘세계 무술 속 이소룡의 유산’을 주제로 특별우표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홍콩 센트럴 지역을 관통하는 일부 트램에도 이소룡의 탄생 80주년을 기념하는 광고가 전면에 실려 내년 1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이소룡의 딸인 섀넌 리는 ‘브루스닷컴’에 글을 올려 “아버지는 1973년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삶은 계속해서 우리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고 있다”고 회고했다.

1973년 사망한 액션 스타 이소룡.(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