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개막 D-6' 도쿄올림픽 선수촌서 확진자 발생 '방역 비상'(종합)

  • 등록 2021-07-17 오후 2:15:42

    수정 2021-07-17 오후 2:15:42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17일 발표했다.

도쿄올림픽 선수촌. (사진=연합뉴스)
이날 무토 도시로 도쿄조직위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해외에서 온 대회 관계자로 선수촌에 머물던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쿄조직위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선별검사에서 감염이 확인됐다”면서 개인 정보 보호를 이유로 감염자의 국적 등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는 현재 선수촌을 떠나 지정 호텔에서 격리 중이라고 조직위는 전했다.

오는 23일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올림픽 선수촌은 지난 13일 공식 개장했다. 대회 기간 최대 1만8000명이 선수촌에 투숙할 예정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선수촌에 체류하는 선수들은 매일 오전 타액 검사를 받는다. 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면 유전자 증폭(PCR)검사로 이어지고 여기에서도 양성이 나오면 세 번째 정밀 검진을 해 결과에 따라 선수촌 퇴촌, 병원 입원 여부를 결정한다.

일본 언론은 또 조직위가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발표한 이달 1일 이래 처음으로 하루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다고 전했다. 전날에만 15명이 새로 코로나19에 감염돼 누적 감염자 수는 45명으로 늘어났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