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모바일·해외 효자"..네이버 영업익 32%↑

매출 9372억원..전년대비 26.6% 증가
해외 매출 1분기 3355억원..전체 매출의 36%까지 확대
모바일 견인 효과로 광고 매출 전분기 대비 27% 증가 6727억원
  • 등록 2016-04-28 오전 8:26:24

    수정 2016-04-28 오전 8:26:24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네이버(035420)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32.1% 증가한 2568억2800만원이라고 28일 공시했다. 해외 매출 비중이 증가했고 모바일 광고 매출 성장에 힘입은 덕분이다.

같은 기간 매출은 26.6% 증가한 9372억8000만원, 당기순이익은 22.7% 늘어난 1650억36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해외 매출 비중은 3355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36%까지 비중이 확대됐다. 네이버는 분기 매출 1조원까지 바라보게 됐다.

사업별 매출 및 비중은 광고 6727억원(72%), 콘텐츠 2374억원(25%), 기타 271억원(3%)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 중 모바일 비중은 60%, PC는 40%를 차지했다.

광고는 모바일 견인효과로 전년동기 대비 27.0%, 전분기 대비 4.0% 성장한 6727억 원을 기록했다. 해외 광고 매출은 라인 프리코인, 타임라인 광고 등 수익모델 다양화로 전년동기 대비 69.9%, 전분기 대비 22.5% 성장했다. 전체 광고 매출 중 18%의 비중이다.

국내 광고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0.2%, 전분기 대비 0.6% 증가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콘텐츠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3.1%, 전분기 대비 9.7% 증가한 2374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모바일 매출은 91%를 차지했다. 해외 콘텐츠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1.9%, 전분기 대비 9.8% 증가하며 전체 콘텐츠 매출의 87%를 기록했다. 국내 콘텐츠 매출은 웹툰 등의 호조로 전년동기 대비 30.9%, 전분기 대비 9.1% 증가했다.기타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2.7% 증가, 전분기 대비 3.7% 감소한 271억원을 기록했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지난 1분기는 해외 매출의 성장세와 모바일 사용성 확대 등에 힘입어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사용 환경에 주목해서 사용자 편의 확대와 국내 사업자 및 창작자들의 성공사례를 늘려나가는 한편, 네이버랩스 등을 통한 다양한 분야의 핵심기술 개발에도 주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라인주식회사의 연결 영업수익은 전년동기 대비 20.9%, 전분기 대비 5.2% 증가한 341억엔이다. 사업별 비중은 광고 35%, 게임 35%, 스티커 22%, 기타 6%, 기타영업수익 2% 이다.



▶ 관련기사 ◀
☞네이버 1분기 영업익 2568억원..전년比 32.1% 증가
☞네이버-신한카드, 이상 금융거래 탐지 노하우 공유
☞네이버, ‘농사펀드’ 공모전 진행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