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무리한 유도분만으로 아기 잃어..마루타가 된 기분"

  • 등록 2020-09-17 오전 7:34:28

    수정 2020-09-17 오전 8:57:45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부산의 한 병원에서 무리한 유도분만으로 아이가 숨졌다는 30대 부부 사연이 청와대 청원글을 통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무리한 유도 분만으로 열 달 동안 건강했던 아이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의료진은 차트를 조작하며 본인들 과실을 숨기려 하고 있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로 한 청원이 올라왔다. 17일 오전 7시30분 현재 이 청원은 4만 80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 청원인은 자신을 “부산에 거주 중이다. 올해 6월 22일 의료사고로 사망한 신생아 엄마”라고 소개했다.

청원인은 “무리한 유도분만 시술 후 소중한 저희 첫 딸아이가 세상을 떠났다. 의료진은 차트를 조작하며 본인들의 과실을 숨기려고 하고 있다. 제발 도와달라”며 “결혼 3년 만에 시험관 시술을 통해 너무나도 원하던 첫 아이를 얻었다. 시술을 받은 난임 전문병원은 분만을 하지 않아 임신 12주부터 부산의 한 여성병원에서 A 의사에게 진료를 받아왔다”고 했다.

이어 그는 ‘분만예정일은 7월 6일이었지만, A 의사의 적극적인 권유로 6월 22일 유도분만을 하게 됐다”며 “허리디스크로 상태가 좋지 않아 제왕절개를 해야 하지 않느냐 물었지만, A 의사는 상관없다며 자연분만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분만 다음 날인 23일은 A 의사의 휴무일이었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분만 직전까지 수간호사와 간호조무사들만 돌아가면서 저를 내진했다. A 의사는 단 한 번도 산모와 태아의 상태를 확인하지 않았다”면서 “분만 과정에서 아기가 나오지 않자 너무 힘이 들어 자연분만 포기 의사를 밝혔지만, 의견은 묵살됐고, 의사는 아기를 꺼내려고 흡입기계를 억지로 쑤셔 넣고 강한 힘으로 배 밀기를 수차례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저는 의료진의 일방적이고 무리한 분만 진행 과정으로 인격적으로 무시당했고 마루타가 된 기분이었다.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너무 무섭고 괴롭다”라며 “아기가 전부 분만되었을 때 아기는 전혀 울지 않았고 의료진들이 저희 부부에게 아기를 보여주지도 않았다. 아기가 태어난 직후 잘못된 걸 직감한 의료진이 나를 수면 마취로 재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결국 아이는 태어난 지 4시간여 만에 심정지로 세상을 떠났다고. 청원인은 “이후 아기 상태가 나빠져 대학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마저도 이송이 지체됐다”라며 “저는 아기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야 저희 아기를 처음 볼 수 있었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본 아기의 모습은 목에는 졸린 듯한 얇은 두 줄의 빨간 피멍 자국과 머리와 얼굴이 많이 부어 있었으며 온몸 여기저기에는 멍이 들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열 달 동안 소중히 품은 아기에게 젖 한번 못 물려봤다.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해 아기의 사진 한 장도 없다. 아기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야 아기를 처음 볼 수 있었다. 분만 중간에라도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했더라면 아기는 우리 부부 옆에 건강히 있을지도 모른다”며 “아기머리가 나오기 직전까지도 태동 검사에서 심박수가 안정적일 만큼 너무나 건강했던 아기를 의료진의 잘못된 판단으로 못 지켜냈다는 생각이 저희 부부를 많이 힘들게 한다”고 하소연했다.

청원인은 “이번 일을 겪고 보니 유가족이 직접 의료사고를 입증해야 한다는 게 참 가혹한 현실이라는 걸 깨달았다”면서 “현재 분만실에는 CCTV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의료진이 산모 의견은 묵살한 채 일방적으로 무리하게 분만 과정을 진행했다는 것을 저희가 입증을 하기란 쉽지 않다” 했다.

이어 그는 “의료사고가 나도 저희는 상대적으로 약자가 될 수밖에 없는 게 현 구조임을 뼈저리게 느꼈다”면서 사건 진상규명과 함께 병원 내 폐쇄회로(CC)TV 설치 의무화 등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청원인은 “제발 이 청원을 통해서 억울한 우리 아기 죽음의 진상을 제대로 밝히고 의료진과 병원이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