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특징주]램테크놀러지, 부사장 지분 매도에 8%대 급락

  • 등록 2021-11-26 오전 9:23:36

    수정 2021-11-26 오전 9:23:36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램테크놀러지(171010) 현직 부사장이 ‘가짜 보도자료’로 주가가 상한가로 치솟자 보유 지분을 전량 처분했다는 소식에 26일 주가가 급락했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램테크놀러지는 이날 오전 9시20분 현재 전날보다 810원(8.4%) 하락한 8830원에 거래되고 있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김홍달 램테크놀러지 기술사업부장(부사장)은 22일 주당 8890원에 3만주, 23일 주당 1만1550원에 4만1255주를 팔았다. 양일 모두 상한가에 지분을 매각한 것으로, 총 약 7억원이 넘는 규모다.

김 부사장의 주식 매도는 ‘가짜 보도자료’로 급등한 직후 이뤄졌다. 22일 램테크놀러지가 초고순도 불화수소 생산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는 보도가 전해졌고, 주가는 상한가를 기록했다. 회사는 당시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고, 이 덕분에 다음날 오전에도 램테크놀러지의 주가는 상한가까지 올랐다.

회사가 보도자료가 허위라며 대응에 나선 것은 김 부사장이 주식을 전량 매각한 뒤였다. 램테크놀러지 주가는 23일 1만1550원까지 치솟았다가 사측이 “해당 보도자료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히면서 급락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