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폰·가전 수요 피크아웃…폴더블이 차별화"

신한금융투자 보고서
"중화권 고객 다변화 가능한 부품사 주목'
"파인테크닉스·KH바텍 등 추천"
  • 등록 2022-05-23 오전 8:50:21

    수정 2022-05-23 오전 8:50:21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스마트폰과 TV, 노트북 등 정보기술(IT) 기기 수요가 감소하고 있어 폴더블 부품에 주목해야 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박형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3일 보고서를 통해 “IT세트 수요를 낙관적으로 보기 어렵다”며 “코로나 2년 동안의 높은 기저 때문에 이미 주요 세트 제품군에서는 감소 동향이 확인된다”고 밝혔다. 스마트폰·TV·태블릿PC는 지난해 3분기, 노트북은 올 1분기 정점을 찍었다는 분석이다. 가전은 2분기가 피크일 것으로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게임최적화서비스(GOS)’ 관련 논란도 스마트폰 점유율 회복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한국 IT 부품 산업에 악재”라며 “갤럭시가 최근 2년간 경쟁사들에게 시장점유율을 내주고 있는 점도 비관적”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각 국의 금리 인상 의지와 이에 따른 소비자들의 소비지출 여력 축소, 출하량 감소를 가정해야 한다”며 “전반적인 IT 수요 흐름과 차별화될 수 있는 제품군을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반기에 가장 돋보일 IT 모멘텀으로 폴더블 부품을 꼽았다. 수혜주로는 파인테크닉스(106240) KH바텍(060720) 인터플렉스(051370) 세경하이테크(148150)를 추천했다.

박 연구원은 “2022년 IT가 부진해도 폴더블 산업은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된다”며 “중소 부품사들의 폴더블 부품 주문량은 연말 대비 최근 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폴더블 수혜는 일부 부품사에만 집중될 것”이라며 “중화권 기업들로 고객사 다변화가 가능한 부품사들을 주목한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IT 수요 우려 속에서 부품·전기전자 산업의 모멘텀을 찾기는 쉽지않다”며 “선별적으로 신규 아이템 공급, 점유율 상승, 공급제약 제품군과 관련된 기업군의 발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