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사에 요트 수리 ‘갑질’ 적십자지역병원장 의원면직

  • 등록 2016-06-18 오후 2:42:20

    수정 2016-06-18 오후 2:42:20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한 적십자지역병원 원장이 거래 제약사측에 요트 수리를 시키는 등 ‘갑질’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클린적십자운동의 일환으로 진행한 내부 감사에서 이 같은 행위를 한 경남 통영적십자병원 K원장을 의원면직 처리했다.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K원장은 2013년 부임했으며 병원과 약품 납품 계약을 한 제약사 대표 A씨에게 지난해 4월 자신의 요트 정박료 약 200만원을 대납하도록 했다. 비용 송금은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이뤄졌다. 또 요트클럽 회원으로 가입한 A씨에게 자신의 낡은 요트 수리를 맡겼다. A씨는 지난해 6~9월 제약사 직원들과 요트 내부 철거 등 막노동에 가까운 작업을 해야 했다고 적십자 감사실은 전했다. K원장은 A씨와 제약사 직원이 자발적으로 요트 수리에 참여했다고 주장했지만 감사실은 직원 관련자를 개인요트 수리라는 사적 목적을 위해 지원 요청한 것으로 봤다.

▶ 관련기사 ◀
☞ 백혜련 “정부의 지방재정 개편안은 지자체에 대한 갑질”
☞ "구의역 사고 서울메트로 '슈퍼 갑질'이 만든 참사"
☞ 정재찬 "가맹본부 갑질 다양..자정노력 필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