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美 대통령이 타는 '캐딜락 원'…성능이 어떻길래?

  • 등록 2021-01-22 오전 7:32:37

    수정 2021-01-22 오전 7:32:3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조 바이든 등 전·현직 미국 대통령의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캐딜락 원’(Cadillac One)을 탄다는 것이다.

‘캐딜락 원’은 미국 대통령 전용 방탄 리무진 차량으로 그 위엄있는 모습과 가공할 방탄능력으로 ‘더 비스트(The Beast·야수)’라고도 불린다.

방탄차가 미국 대통령 전용차량이 된 시기는 1939년이다. 포드는 방탄 성능을 갖춘 링컨 컨티넨탈 컨버터블(오픈카)을 32대 대통령인 프랭클린 루즈벨트에게 제공했다.

캐딜락 원은 지난 2009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 때부터 사용됐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새롭게 설계된 캐딜락 원은 2018년 9월 UN 총회부터 투입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식 날 타고 온 캐딜락 원(사진=AFPBNews)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에 입성할 때 탄 캐딜락 원은 전임 트럼트 대통령이 탔던 차량이다.

당시 GM이 트럼프 전 대통령만의 캐딜락 원 제작을 위해 쓴 비용은 1580만 달러(약 17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캐딜락 원의 외관은일반 캐딜락 플래그쉽 모델 중 하나인 에스컬레이드 모양이지만 미국 비밀경호국(Secret Service) 관리하에 철저히 개조된 경호차량이다.

캐딜락 원은 수류탄과 로켓포, 대전차 지뢰와 화생방 가스 등 외부 공격을 견뎌내는 방탄차로 전장 5.5m, 무게 9t의 내부는 최첨단 기능을 모두 갖췄다. 13cm 두께의 방탄유리는 총격에도 끄떡없다.

(사진=AFPBNews)
차체는 특수강, 알루미늄, 티탄, 세라믹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운전석에는 통신장비를 갖춘 대시보드와 GPS 추적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

차량 하부는 폭발에 견딜 수 있도록 강화금속으로 제작됐다. 이 차에 적용된 케블라 타이어는 펑크가 나도 80km를 달릴 수 있고 연료탱크는 외부충격을 받아도 폭발하지 않도록 특수설계됐다.

캐딜락 원의 문이 마치 탱크와도 같이 두꺼운 이유는 무엇보다 미국 대통령의 ‘안전’을 위해서다. 두께만 20cm에 달할 정도라 경호원도 두 손으로 열어야 할 정도다.

만 아니라 각종 비상사태에 대비한 통신기기, 의료기기는 물론 비상시를 대비한 대통령 본인의 혈액도 실린다고 한다.
버락 오바마전 미국 대통령이 탔던 캐딜락 원(사진=AFPBNews)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