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순재 "전 매니저 김씨 사과하고파, 대화로 해결 원해" [인터뷰]

법적 대응 관련해선 "소속사가 진행 중인 일"
  • 등록 2020-06-30 오후 6:27:31

    수정 2020-06-30 오후 6:27:3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원로배우 이순재(85)의 전 매니저가 ‘머슴생활’을 했다며 매니저 시절 갑질 피해 및 부당 해고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인 가운데, 이순재 측이 ‘편파 및 과장’이라며 반박했지만 이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 의사를 밝혔다.

배우 이순재. (사진=이데일리DB)
이순재는 30일 이데일리와의 통화를 통해 갑질 의혹을 폭로했던 전 매니저 김모씨에 대해 “대화로 해결하길 원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순재는 “이번 일은 우리 할머니(아내)와 전 매니저 김씨 둘 사이에서 일어났던 일”이라며 “개인적 문제이기 때문에 법정 다툼까지 갈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둘 사이에 일어났던 부분을 해소하고 극복하면 된다”며 “우리가 잘못한 부분을 알고 있고 미안하다고 이미 사과도 했다. 또 본인이 바란다면 대화를 하고 마음이 충족될 만한 조건을 찾아 갈등을 해소할 생각이 있다”고도 강조했다.

이순재는 “그간 매니저 일을 했던 젊은 친구들이 여럿 있었고, 사실 더 어려운 일을 도와준 친구들도 많았다. 그럼에도 한 명도 클레임을 건 적이 없다”며 현 상황에 대한 당혹스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김씨와 지금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데, 연락이 된다면 좋겠다”며 “연락이 되고 가능한 상황이 된다면 우리 할머니도 함께 만나 사과를 전할 수도 있다”고 대화로 일을 해결하고 싶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다만 논란 직후 해당 보도가 편파적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 밝혔던 소속사 입장에 대해서는 “부당해고 임금 지급과 관련한 법적 대응이나 보도와 관련한 법적 대응 부분은 회사에서 맡아 진행하고 있는 일로, 자신은 구체적으로 알고 있지 못하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29일 전 매니저 김모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가 머슴 취급을 받았으며 각종 허드렛일과 갑질에 시달린 끝에 2달 만에 부당해고까지 당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전 매니저 김씨는 이순재의 부인이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으며, 문제 제기를 하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순재의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선생님은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며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