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럼프 “중국 앱 ‘틱톡’ 1일부터 미국서 사용 금지”

  • 등록 2020-08-01 오후 12:02:58

    수정 2020-08-01 오후 12:25:22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미국과 중국의 외교 갈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중국 소셜미디어 앱인 ‘틱톡’의 미국내 사용을 1일부터 금지하겠다고 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사진=AFP)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틱톡에 관한 한 우리는 미국에서 사용을 막을 것”이라며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동원하겠다고 했다.

틱톡 앱
틱톡은 15초짜리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앱으로, 1020 세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미국은 틱톡이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지적해왔다. 틱톡 운영사인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가 중국 정부의 통제 아래 있기 때문에, 미국 사용자의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달 8일 “중국 정부가 통신 및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미국 시민의 개인정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처를 계속 취해나갈 것”이라며 틱톡 등 중국산 SNS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