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뉴스새벽배송]주말새 美성장주는 조정…백신전쟁 화이자 승리로?

美 소매판매 등은 호조지만 산업생산지표는 부진
화이자, 코로나 백신 내달 FDA 긴급 사용신청키로
무디스, 코로나 이유로 英 신용등급 강등
옵티머스 여진 이어져…주말새 美 성장주 조정
  • 등록 2020-10-19 오전 8:12:52

    수정 2020-10-19 오전 8:12:52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주말새 전세계엔 긍정적인 뉴스가 더 많았다. 미국에서 발표된 소비자심리지표는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고,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는 다음달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무섭게 다시 확산되고 있는데,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코로나19를 이유로 영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하기도 했다. 옵티머스 펀드 관련 이슈는 오늘도 지속될 전망이다. 다음은 오늘 개장 전 주목할 만한 주요 뉴스들이다.

엇갈리는 美 경제지표

-美 상무부, 9월 소매판매 전월 대비 1.9% 증가했다고 발표. 소매판매는 5개월 연속 증가, 심지어 지난 8월의 0.6% 증가보다 상승 폭이 대폭 확대됨.

-10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역시 예비치가 81.2을 기록하며 전월 확정치(80.4)보다 상승. 시장 전망치(80.5)도 웃돌았음.

-다만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이 발표한 9월 산업생산지표는 전월 대비 0.6% 감소. 산업생산은 지난 4월 이후 다섯 달 만에 다시 하락, 시장 예상 0.5% 증가에 한참 못 미쳤음.

화이자, 코로나 백신 개발 성공?

-미국 제약사 화이자,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11월 셋째주에 미국식품의약국(FDA)에 할 예정.

-사용 승인이 떨어질 경우 1단계로 1억회 분량의 백신을 생산해 의료진 등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큰 5000만명의 위험군 위주로 올해 접종할 계획.

-국내에 화이자 관련주로 정확하게 구별되는 주식은 없어. 다만 백신 기대감 오르며 백신 관련주들이 상승할 수 있음.

코로나 때문에…무디스, 英 신용등급 강등

-무디스,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영국 경기의 침체가 불가피하다며 영국 신용등급을 ‘Aa3’로 한 등급 하향. 한국(Aa2)보다 한 단계 아래로, 대만·카타르·홍콩·벨기에 등과 같아짐. 무디스의 신용급등은 Aaa가 1등급, Aa1이 2등급, Aa2가 3등급, Aa3가 4등급.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동절기 들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영국 내 2차 확산세가 심각한 단계.

-무디스는 이 외에도 브렉시트 역시 부드럽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함.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지난 4월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옵티머스에 당한 상장사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상장회사는 유가증권시장 12개, 코스닥시장 47개 등 59개.

-가입자 명단엔 STX(011810)건설, 오뚜기(007310), BGF리테일(282330), JYP Ent.(035900) 안랩(053800) 등 상장사 포함. 에이치엘비(028300)에이치엘비생명과학(067630)은 이미 각각 300억원, 100억원 투자했다가 전액 손실 봤다고 발표한 바 있어.

中, 미국 겨눈 수출관리법 통과

-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17일 폐막한 제22차 회의에서 수출관리법 통과. 시행일은 오는 12월 1일부터.

-수출관리법은 중국 당국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게 골자. 다만 제재 대상은 군사 분야에 한정돼 미국 수출관리법보단 범위가 작아.

-수출관리법은 미국을 겨냥하고 있지만 제3국 기업들도 ‘세컨더리 제재’를 받을 수 있어.

-이는 그간 중국 기업을 제재해 온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 미·중 갈등이 한층 더 격화될 수 있어.

지난 주말에도 美 성장주는 부진

-지난 16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날 대비 0.39%(112.11포인트) 상승한 28606.31에 마감. S&P500 지수는 0.36%(0.47포인트) 오른 3483.81에, 나스닥 지수는 0.36%(42.32포인트) 오른 11671.56에 마쳐.

-이날도 성장주의 조정이 이어졌음. 애플(-1.4%), 아마존(-1.98%), 넷플릭스(-2.06%), 페이스북(-0.3%), 테슬라(-2.05%).

-한편 국제유가는 코로나19 재확산에 주춤.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 보다 배럴당 0.2%(0.08달러) 내린 40.88에 장을 마쳐.

-국제 금값은 소폭 하락,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2.50달러) 떨어진 1906.40에 장 마감. 달러인덱스는 93.67을 기록 중.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