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박2일', 천안함 모자 모자이크 논란…"브랜드 로고인줄"

  • 등록 2020-07-13 오후 6:36:24

    수정 2020-07-13 오후 6:36:24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KBS2 예능 ‘1박2일’ 측이 출연자인 가수 라비가 쓴 천안함 10주기 추모 모자를 모자이크 처리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입장을 밝혔다.

‘1박2일’ 측은 12일 방송분에서 라비가 착용한 천안함 10주기 추모 모자를 모자이크 처리해 내보냈다.

모자에는 천안함 명칭인 ‘PCC-772’와 천안함의 모습 등이 새겨져 있었다.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의 지적이 이어지자 ‘1박 2일’ 측은 13일 이데일리에 “브랜드 상표 노출을 조심하라는 내부 방침이 있어서 일괄적으로 블러 작업을 의뢰했다”며 “작업자가 최종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브랜드 로고인 줄 알고 모자이크 처리를 했던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1박 2일’ 측은 “김종민의 모자 또한 가렸고 연정훈은 테이프로 로고를 일부 가려서 모자이크 처리를 안 했다”면서 “앞으로는 작은 부분이라도 더 신경 써서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