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조원 "가정파탄 지경"..."잘 안다"던 野의원 "재혼은 아닌 듯"

  • 등록 2020-08-13 오전 7:57:12

    수정 2020-08-13 오전 7:57:1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여야 의원이 언급한 자신의 ‘가정사’에 대해 “가정파탄 지경”이라는 입장을 토로했다.

김 전 수석은 지난 12일 오후 연합뉴스를 통해 “저와 관련해 보도되는 재혼 등은 사실과 너무도 다르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의 재혼설(?)은 박성중 미래통합당 의원으로부터 나왔다.

박 의원은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다주택 논란으로 사임한 김 전 수석에 대해 “군대 동기고, 누구보다 (김 전 수석을) 잘 안다. 여러 가지 좀 내부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있더라”며 “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김 전 수석에 대한 비판 여론과 관련해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인신공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공직자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오해를 받아도 참고 넘어가는 것인데, 이걸 그만둔 사람에게까지 저렇게 얘기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도 김 전 수석에 대한 비판이 나온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공자님이 옛날에 그랬다. 모르는 문제에 대해서 이렇게 아는 척하고 얘기하면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두 의원이 김 전 수석을 두둔하려고 한 말이 결국 김 전 수석을 더 난처하게 만든 셈이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인터뷰에서) 김 전 수석을 옹호하는 차원에서 얘기했는데, 팩트를 확인한 결과 재혼은 아닌 것 같다”며 한발 물러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전 수석은 자신의 사퇴 과정을 두고 ‘뒤끝’이라는 비판이 나온 데 대해선 “역시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말했다. 다만 자세한 경위에 대해선 “해명할 수도, 해서도 안 되는 위치”라고만 밝혔다.

김 전 수석은 지난 7일 오후 늦게까지 소관 업무를 끝내고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하고 청와대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2주택자인 김 전 수석은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는 지침에 따라 서울 잠실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으나 시세보다 2억여 원 비싸게 매물로 내놨다가 철회해 ‘매각 시늉’ 논란으로 비판 대상이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