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인]아주IB투자, 1130억 규모 신규 해외투자전용펀드 결성

1130억 규모 아주-솔라스타 라이프사이언스 4.0 결성
앵커출자자 없이 아주산업, 5개 캐피탈사 등 민간자본
  • 등록 2022-05-18 오전 8:42:24

    수정 2022-05-18 오전 8:42:24

[이데일리 김연지 기자] 아주IB투자(027360)는 1130억 규모의 해외투자 전용펀드 ‘아주-솔라스타 라이프사이언스 4.0 펀드’ 결성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펀드 출자자로는 국내 한 바이오기업과 아주IB투자의 최대주주인 아주산업, 5개의 캐피탈사가 참여, 앵커출자자 없이 전액 민간 자본으로 결성됐다. 이번 펀드는 아주IB투자의 미국 현지법인인 솔라스타벤처스가 공동 업무집행조합원(GP)로 운용하며, 솔라스타벤처스 윤동민(Derek Yoon) 법인장이 대표 펀드 매니저로 운용을 총괄한다.

이번 펀드의 성공적인 결성에는 기존에 운용하는 3개의 해외투자 전용펀드의 우수한 운용성과가 뒷받침됐다는 것이 아주IB 측 설명이다. 이들 펀드의 총 운용금액은 2150억원에 이른다. 현재까지 미국 현지법인 솔라스타벤처스는 해외 전용펀드를 활용해 34개 기업을 발굴했고, 5월 기준 18개사가 나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3개 펀드의 2021년말 기준 IRR은 17~32%을 달성하며 압도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펀드 결성으로 아주IB투자의 총 해외 투자 펀드 규모는 3280억원으로 증가하며 해외 투자자산 확대를 위한 실탄을 확보하게 됐다.

윤동민(Derek Yoon) 법인장은 “이번 4호 펀드 재원을 활용해 미국 내 유망한 혁신 신약 개발 기업과 디지털테크 분야 기업에 활발하게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기존 해외 투자 전용펀드 3개의 운용경험을 통해 충분한 경쟁력을 입증한 만큼, 이번 펀드로도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책임감 있게 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이 바이오, ICT 분야 강국으로 부상하며 세계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며 “아주IB투자의 오랜 업력과 국내 유수 기업들과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기업들을 미국에 연결하는 등 다양한 시너지 창출을 통해 벤처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