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티켓' 앞에 둔 양희영 "마지막까지 집중하고 인내할 것"(종합)

LPGA 메이저 KPMG 위민스 챔피언십 2타 차 선두
생애 첫 메이저 우승에 통산 6승 눈앞 "중요한 것은 집중"
우승하면, 파리행 티켓 막차 합류 기대
일본 강자 미유, 최종일 챔피언조에서 우승 경쟁
  • 등록 2024-06-23 오후 2:53:25

    수정 2024-06-23 오후 2:53:25

양희영.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나 집중했는가다.”

생애 첫 메이저 우승에 다가선 양희영(35)이 마지막까지 집중을 강조했다.

양희영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서매미시의 사할리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까지 7언더파 209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섰다. 공동 2위 야마시타 미유(일본), 로런 하틀리지(미국)와는 2타 차다.

LPGA 투어 통산 5승의 양희영이 이대로 경기를 끝내면 통산 6승에 생애 처음 메이저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린다. 메이저 대회 역대 개인 최고 성적은 2012년과 2015년 US여자오픈 준우승이다. 이 대회엔 16번째 참가했다.

공동 선두로 경기에 나선 양희영은 초반부터 안정적인 경기를 이어갔다. 7번홀까지 파 행진을 이어가며 타수를 지킨 양희영은 8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내 잠시 주춤했으나 이어진 9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바로 안정을 찾았다. 후반 들어서는 11번홀(파5)에서 버디를 만들어 낸 뒤 16번홀(파4)에서 짧은 거리의 파 퍼트를 놓쳐 1타를 잃었으나 17번홀(파3)에선 약 7m 거리에서 버디 퍼트를 홀에 넣어 바운스백했다. 18번홀(파5)에서 버디 퍼트가 빗나간 게 아쉬웠으나 이날도 1타를 줄인 양희영은 사흘 연속 언더파를 적어내며 2타 차 선두로 나섰다.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양희영은 “전날 경기를 마친 뒤 공을 잘 치고 있다고 했고 오늘도 잘 쳤다”라며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매 샷에 얼마나 집중했는가다”라고 집중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제, 무엇을 칠지 결정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생각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그냥 샷을 하는 것 외엔 다른 생각은 하지 않았다”라며 “저는 과거 많은 위대한 선수를 보면서 자랐고 그들이 우승하는 걸 봤다. 그 중 한 명은 박세리다. 지금의 성적이 제게 큰 의미가 있겠지만, 아직 18홀이 더 남았고 메이저 우승까지 18홀 경기를 더 해야 한다. 그러니 마지막까지 집중하고 인내하면서 경기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지난해 12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 이후 올해는 11개 대회에 출전해 한 번도 톱10에 들지 못했을 정도로 경기력이 떨어져 있었다. 그러나 이번 대회만큼은 달랐다. 대회 첫날부터 언더파 성적을 내며 분위기를 끌어올린 양희영은 둘째 날 공동 선두로 도약했고, 이날까지 사흘 연속 언더파 스코어를 기록하며 첫 메이저 우승을 눈앞에 뒀다.

양희영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파리올림픽 막차 합류도 기대할 수 있다. 올해 세계랭킹 15위로 시작해 25위까지 밀렸으나 우승하면 15위 이내로 순위를 끌어올려 파리행 티켓을 손에 쥘 수 있다.

파리올림픽 여자 골프 경기는 이번 대회 종료 뒤 발표하는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정해진다. 국가당 2명씩이지만, 상위 15위 이내에선 최대 4명까지 나갈 수 있다. 23일 기준 한국은 고진영 7위, 김효주 12위로 2명이 출전권 확보 가능 순위에 이름을 올렸고, 양희영이 15위 이내에 들면 3명이 파리올림픽에 출전한다.

최종일 챔피언조에선 양희영과 하틀리지, 미유가 우승 경쟁에 나선다. 하틀리지는 LPGA 우승이 없고, 미유는 2022년과 2023년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강자다.

사라 슈미첼(미국)이 4위(4언더파 212타), 공동 3위로 출발해 기대를 모은 고진영은 이날 1오버파 73타를 쳐 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를 적어내 시부노 히나코(일본), 렉시 톰슨(미국) 등과 공동 8위로 순위가 밀렸고, 유해란은 공동 14위(이븐파 216타)로 최종일 경기에 나선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