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월드컵 D-1, '호날두 vs 메시' 펠레의 선택은?

  • 등록 2014-06-12 오후 5:19:24

    수정 2014-06-12 오후 6:06:38

△ 리오넬 메시가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 사진= 리오넬 메시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e뉴스 박종민 기자]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목전에 두고 리오넬 메시(26·아르헨티나)의 주가가 상한가를 치고 있다. ‘축구황제’ 펠레(73·브라질)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9·포르투갈)보다 메시에게 월드컵 활약에 대한 더 큰 기대를 걸었기 때문이다.

유럽 축구전문매체 ‘트라이벌 풋볼’이 11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펠레는 “메시가 브라질 월드컵을 지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펠레는 두 선수의 월드컵 활약과 관련한 질문에서 “다른 스타일의 선수다”라면서도 다소 메시 쪽으로 기우는 평가를 내렸다.

그는 두 선수의 가장 큰 차이로 팀 상황을 들었다.

펠레는 “호날두는 득점을 많이 하는 선수다. 그러나 월드컵에서 그의 활약은 팀 동료들의 지원 정도에 달렸다. 메시는 든든한 동료들을 두고 있다. 곤살로 이과인, 세르히오 아구에로 등이 대표적이다”면서 “메시가 우승에 더 근접해 있다”고 말했다.

메시는 이날 공개된 ESPN 선정 ‘2014 브라질 월드컵 출전 선수 톱50’에서도 호날두를 제치고 최고의 자리에 우뚝 섰다. 메시는 비록 앞선 두 차례(2006, 2010년) 월드컵에서 1골(2006 독일 월드컵 조별리그 세르비아-몬테네그로전)을 터뜨리는 데 그쳤지만, 축구 전설들과 각국 언론은 그에 대해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2년까지 발롱도르 4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한 그는 부상을 당한 이후로 호날두의 기세에 밀려 다소 주춤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브라질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끌며 명예회복을 하겠다는 각오다.

클럽에서 최고의 골잡이로 이름을 떨친 그가 월드컵에서도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위상에도 서서히 근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관련기사 ◀
☞ 김성령, 과거 노출 화보 등장에 "강수진과는 달리 저건..."
☞ 美 언론 선정, '역대 월드컵 베스트11'은?
☞ 러 언론 “소트니코바 사건, 마침내 종결”
☞ 美 야후 "김연아, 女 피겨 역사상 최고의 5인"
☞ 외신 "박주영, WC서 아스널의 '오판' 증명?"
☞ 외신 "홍명보 페널티킥, 한·일WC 최고 명장면"
☞ 외신 "박지성, 2014년 은퇴한 축구선수 톱10"
☞ 외신 “韓 대표팀 전력의 핵, 손흥민-기성용”
☞ 외신 "韓 축구 계보, 차붐→박지성→손흥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