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삼성고시' 하반기 GSAT 오늘부터 시작..."난이도 무난했다"(종합)

삼성그룹 계열사, 10월 31일~11월 1일 직무적성검사 진행
  • 등록 2020-10-31 오후 1:22:44

    수정 2020-11-01 오전 8:23:44

[이데일리 신민준 배진솔 기자] ‘삼성고시’라고 불리는 하반기 직무적성검사(GSAT)가 시작됐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상반기와 같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GSAT는 난이도가 전보다 낮았다는 평가다.

시험감독관들이 지난 25일 경기도 용인시 소재 삼성전자 인재개발원에서 응시자들을 대상으로 예비소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삼성)
삼성전자(005930) 등 삼성 계열사들은 10월 31일부터 11월 1일 이틀간 하반기 온라인 GSAT를 진행한다. 31일과 다음 날인 1일 이틀동안 오전·오후 1회씩, 총 4회 실시된다. 각 시험은 사전 준비 60분, 시험 60분 등 총 120분 동안 진행된다.

준비시간 60분동안 본인 확인 절차를 비롯해 온라인 연결 상태·수험자 공간 확인 등을 실시한다. 이후 응시자들은 수리와 추리 영역 30분씩 60분동안 시험을 치른다. 회차별 문항은 다르게 출제된다.

응시자들은 집 등에서 컴퓨터(PC)를 사용해 GSAT를 치른다. 삼성이 스마트폰으로 안내하는 별도 모니터링 시스템을 이용해 시험을 치르는 본인의 모습과 PC모니터를 촬영해야 한다. 감독관은 해당 시스템을 통해 부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감독한다.

합격자들은 다음 달 중 면접 전형을 거쳐 오는 12월 중 최종 합격자가 결정된다. 하반기 채용 규모는 예년 수준인 수천 명 정도로 알려졌다.

삼성은 올해 상반기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 동참과 더불어 회사가 필요로 하는 인재 채용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온라인 방식의 채용시험을 전격 도입했다.

삼성은 상반기 온라인으로 치른 GSAT 경험을 바탕으로 하반기 응시자들의 편의를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적용했다. 장시간 화면을 집중해야하는 응시자들을 고려해 지문과 문제의 배치 조정, 도표에 색상을 적용 등 문제의 가독성을 높이는 등 시험 화면의 전반적인 사용자 경험(UX) 환경을 개선했다.

삼성은 또 일부 화면을 짚어가며 문제를 푸는 응시자들을 고려해 시험 중 화면을 터치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도 진행했다.

시험감독관들은 지난주말 진행된 온라인 예비소집에서 각 수험생들의 응시 환경을 꼼꼼히 점검하며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이날 시험 시작 전 준비시간에도 세심하게 점검했다.

이날 시험을 본 응시자들의 후기의 대다수는 난이도가 무난했다는 내용이었다. 온라인 방식도 모니터에 손을 대도 되고 화면 구성이 편해졌다고 평가했다.

한 응시자는 “다른 곳에서 온라인 시험에 문제가 있었다고 들어서 좀 걱정했다”면서도 “시스템은 잘 돌아갔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응시자는 “솔직히 처음이라 시스템 걱정 많이했다”며 “하지만 매우 안정적이었고 감독관분도 매우 친절했다”는 후기를 남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