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6.10 8.58 (+0.27%)
코스닥 1,026.82 1.11 (+0.11%)

이해진-김범수, 2시부터 직원 간담회…성과급·기부·인사제도 토론

업계 최고 수준 대우, 수평적 기업문화에도
최근 성과급 기준, 인사평가제도 논란 나와
일부 직원 직접 참석..다른 직원들은 원하면 온라인으로 참여
  • 등록 2021-02-25 오전 7:54:34

    수정 2021-02-25 오전 9:16:36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네이버(035420)카카오(035720)의 창업자가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직원들을 만난다.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은 25일 오후 2시부터 2시간동안 예정된 직원 간담회에 참석해 회사 현안과 미래 비전에 대해 토론한다.

두 회사는 업계 최고 수준 대우와 수평적 기업 문화 등으로 부러움을 사지만, 최근 성과급 산정 기준과 인사 평가 제도 등을 두고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이런저런 잡음이 불거졌다.

네이버 이해진 GIO와 한성숙 대표는 이날 본사 그린팩토리에서 ‘컴패니언 데이’를 열고 임직원들에게 성과급을 비롯한 보상체계에 관해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 행사는 카카오와 달리 직원 초청 없이 전부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인사담당자가 Q&A에 대해 설명하는 수준으로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C레벨 경영리더들이 참여하는 컴패니언 데이로 규모를 확대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사전 질문을 받았는데 회사의 투자 계획에 대한 질문이 나오는 등 미래 비전에 대한 관심도 많았다”며 “총 6천여명이 대상”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도 이날 직원들과 간담회를 연다.

김 의장은 얼마전 살아 있는 동안 재산의 절반(5조 원 정도)을 기부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대한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구하기 위해 간담회를 열려 했지만 최근 카카오의 인사 평가 제도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오면서 평가 제도에 대한 언급도 있을 전망이다.

일단 간담회는 미리 신청한 직원 50명은 직접 참여하고, 6천여 명에 달하는 모든 직원이 카카오TV 생중계를 보고 댓글을 달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오늘 간담회외에 3월 11일 직원 인사평가 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따로 열기로 했다”면서 “하지만 오늘 간담회에서도 직원들이 김 의장에게 카카오의 다면평가시스템이나 질문 문항 등에 대한 생각을 묻지 않을 까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직원들의 평가시스템에 ‘(리뷰대상자와) 다시 함께 일하시겠습니까?’라는 질문이 있는데, 이 질문에 대한 결과가 리뷰 대상자에게 그대로 전달돼 왕따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