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시, 펠레 제치고 남미 선수 A매치 최다 득점 신기록

  • 등록 2021-09-10 오후 2:22:52

    수정 2021-09-10 오후 2:22:52

리오넬 메시.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남미 선수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최다 득점 신기록을 세웠다.

메시는 10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볼리비아와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 홈 경기에서 해트르릭을 기록하며 아르헨티나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전반 14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왼발 중거리 슛으로 선제 결승골을 뽑은 메시는 후반 19분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와 공을 주고받은 뒤 골문 정면에서 오른발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43분에는 헤르만 페첼라의 중거리 슈팅을 골키퍼가 쳐내자 메시가 쇄도해 왼발로 마무리하며 해트리릭을 완성했다. 2005년부터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 활동 중인 메시는 이날 해트트릭을 달성하면서 개인 통산 A매치 득점을 79골로 늘려 남미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펠레(81·브라질)가 가지고 있던 종전 남미 선수 A매치 최다골 기록(77골)을 갈아치운 것이다.

메시의 활약으로 아르헨티나는 남미 예선 8경기 무패 행진(5승 3무·승점 18)을 이어갔다. 아르헨티나는 브라질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