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세훈 55.9% 송영길 37.6%…한달새 지지율 격차 확대[KSOI]

TBS-KSOI 여론조사…서울시민 1002명 대상
吳 49.7%→55.9%, 宋 36.9%→37.6%
국민의힘 50.2%, 민주당 31.0%
  • 등록 2022-05-23 오전 8:52:55

    수정 2022-05-23 오전 8:52:55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 지지도 조사에서도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송영길 후보의 격차가 약 20% 포인트 가까이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자료= 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의뢰로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서울시장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오 후보가 55.9%의 지지율로 송 후보(37.6%)를 크게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조사에 비해 오 후보는 6.2% 포인트 상승했고, 송 후보는 0.7% 포인트 올랐다. 이에 따라 두 후보의 격차는 12.8% 포인트에서 18.3% 포인트로 늘어났다. 이는 오차범위(±3.1%p) 밖이다.

오 후보는 동북권(강북·광진·노원·도봉·동대문·성동·성북·중랑)과 도심권(종로·중·용산), 동남권(강남·강동·서초·송파) 등에서 60%대 지지율을 기록하며 강세를 보였고, 서북권(마포·서대문·은평)과 서남권(강서·관악·구로·금천·동작·양천·영등포) 지역에서 50% 안팎의 지지율로 송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비교적 적었다.

연령별로는 오 후보가 대부분 연령대에서 우세한 모습을 보였지만, 20대와 40대에선 평균치보다 격차가 적었다. 중도층 응답자들은 59.9%가 오 후보를, 32.4%가 송 후보를 선택했다.

서울지역 정당 지지도도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같은 기간 국민의힘 지지율은 38.7%에서 50.2%로 크게 상승했고, 민주당은 37.8%에서 31.0%로 하락했다. 이에 따라 양당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에서 오차범위 밖인 19.2% 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이번 지방선거 성격에 대해 ‘새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한다’는 의견이 53.5%로 지난 조사 재비 6.0% 포인트 늘었고, ‘새 정부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민주당 등 다른 정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한 응답자는 40.9%로 6.0% 포인트 하락했다.

서율교육감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는 조희연 현 교육감이 27.4%로 가장 앞섰고, 조전혁 서울시 중도·보수 교육감후보(20.6%), 박선영 전 의원(11.0%), 조영달 서울대 교수(8.8%)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나 KSOI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