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연, 조폭 출신 거액 후원” vs “김은혜, KT 취업 청탁”…TV토론회 난타전

김동연 "대선 출마비용, 후원금으로만 충당해…낸 분들 누군지 몰라"
김은혜 "채용, 청탁사실 없어…능력 안되면 떨어뜨리라는 청탁있나"
강용석, 김은혜·김동연 각각 배우자 재산누락·기재부 부정채용 제기
  • 등록 2022-05-24 오전 8:58:32

    수정 2022-05-24 오전 9:41:24

[수원=이데일리 김아라 기자]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여야 후보들은 23일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TV토론회에서 후보들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공방을 벌였다.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는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거액 후원금 의혹’ 보도를, 김동연 후보는 김은혜 후보의 ‘KT 취업 청탁 의혹’을 공격했다.

23일 서울 마포구 SBS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은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정의당 황순식, 무소속 강용석 경기도지사 후보가 토론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은혜 후보는 이날 TV조선이 보도한 특정 기업 전 임원들의 김동연 후보 거액 후원금을 문제 삼았다. 그는 “토론 직전 보도를 봤다”며 “2021년 10월 거액 후원금을 낸 분이 조폭 출신으로 주가조작 혐의로 재판을 받았고 대장동 김만배의 100억원이 이 인물 회사로 가서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까지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김동연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한 날 그 회사 회장이 1000만원, 비서실장격이 1000만원을 입금했다”며 “대장동 주민의 피눈물 서린 돈이 단일화 대가로 간 것 아닌지와 선거자금으로 쓰였다는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말했다.

이에 김동연 후보는 “개탄스럽다. 대선 출마하면서 후원금만으로 했고 내신 분들이 누군지도 모른다”며 “2021년 10월이라는데 이재명 후보와 연대는 올 2월이고 그때 처음 만났다”고 했다.

김동연 후보는 김은혜 후보를 향해 “KT 전무 시절 부정 채용 청탁 의혹에 대해 토론회에서 그런 일이 없다고 했는데 하루도 안 된 보도 내용에서는 ‘검사가 추천 사실이 있냐’고 하자 ‘시댁 쪽에 부탁받았다’고 얘기했다”며 “교통사고 안 났다고 음주운전 처벌 안 하나. 거짓말에 해명하라”고 따졌다.

이에 김은혜 후보는 “청탁한 사실이 없다. 능력 안 되면 떨어뜨리라는 청탁이 있냐”며 “당시 민주당 정권이었고 저는 전 정부 사람에 있던 사람이라 (검찰) 수사가 가만두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강용석 후보는 김은혜 후보의 남편 건물 재산누락 의혹과 김동연 후보 지인의 기획재정부 부정채용 의혹을 함께 제기했다. 강 후보는 “김은혜 후보의 남편이 지분을 가진 테헤란로 앞 빌딩의 땅값이 170억원인데 건물값을 150억원으로만 재산 공개했다. 땅값을 뺐나”고 물었다. 이에 김은혜 후보는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이중삼중으로 재산공개 검증을 한다. 허투루 살지 않았다”고 답했다.

강 후보는 김동연 후보에게는 아주대 총장 당시 비서실 근무한 직원을 언급하며 “이 직원이 기획재정부 연구원으로 옮긴 것이 타이밍도 그렇고 모든 면에서 부정 청탁 아닌가”라고 따졌다. 이에 김동연 후보는 “절대 아니다. 그 직원은 기재부로 오며 보수가 깎였다”며 “석사학위를 소지한 우수한 직원이고 공채로 됐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