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이원욱 '수박' 사진에 "국민 조롱…명백한 잘못"

  • 등록 2022-06-11 오후 4:49:34

    수정 2022-06-11 오후 4:49:34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당 이원욱 의원이 올린 ‘수박’ 사진과 글을 두고 “국민에게 시비 걸듯이 조롱과 비아냥거리는 글을 올려서 일부러 화를 유발하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올린 게시물. 사진=뉴스1
11일 김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 민주당에서 이원욱 의원님의 개혁적 성향과 당을 위한 헌신, 국민을 위해 일하는 뜨거운 진심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래서 이번 포스팅된 글이 많이 아쉽다”고 적었다.

전날 이 의원은 자신의 SNS에 수박 사진을 게재하면서 “수박 정말 맛있네요. 함께 하고 계신 분들이 여름엔 역시 수박이 최고라고 하십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수박은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민주당 안에 있는 보수 인사’를 뜻하는 은어다.

김 의원은 “연이은 선거 패배로 책임 있는 저희 국회의원들은 지지자들이 매를 들어도 그냥 맞아야 할 판인데 겸손한 자세로 듣지는 못할망정 이렇게 조롱하는 글로 지지자를 화나게 하는 글은 국민을 무시하는 너무나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이 ‘내가 낸 세금으로 월급 받는 너도 이러는데 주인인 나는 왜 시원하게 말도 못 하냐?’라고 하면 뭐라고 말씀하시겠는가”라며 “조롱과 비아냥으로는 건강한 지지 문화를 만들지 못한다. 이 의원님의 진정성을 떨어뜨리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재명 의원은 지난 9일 “비호감 지지 활동이 저는 물론 민주주의 발전에 도움은커녕 해가 된다고 생각한다”며 친문 홍영표 의원 사무실에 비난성 대자보를 붙인 ‘개딸’ 지지자들에게 자제를 촉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