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코로나19가 바꾼 근무문화…바이오업계, 디지털 역량 강화

신종감염병 확산방지 위해 재택근무↑
온라인 회의·사내 메신저 ‘활성화’…
영업망 확충 곤란해지자 `디지털 마케팅`
사태 진정後 상위-중소사 격차 확대 우려
  • 등록 2020-03-02 오전 8:42:54

    수정 2020-03-02 오후 6:13:42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바이오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대비해 근무 문화를 혁신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다수 바이오 회사는 ‘기업 업무지속계획(BCP·Business Continuity Planning)’에 따라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대면 접촉이 금지되자 영업 부문을 중심으로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그래픽=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1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최근 BCP 본격화를 계기로 영업직 임·직원에 대한 방문 영업이 대폭 축소되고 있다. BCP란 대규모 감염병이 발생해도 기업 활동의 연속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대응 체계, 직원관리 방법 등을 규정해 놓은 매뉴얼을 말한다.

이미 주요 납품거래 선을 확보하고 있는 상위 바이오사는 기존 고객의 수성 및 사후관리 전략에만 신경 쓰면 된다는 분위기다. 고객사 이탈이 크지 않다면 실적 타격을 받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반면 거래 선을 뚫고 새로운 영업망을 개척해야 하는 중소·중견 사는 오프라인 접점이 사라져 영업력 확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화상 회의와 같은 원격회의가 권장되고 있으며 인터넷·전화·우편 등을 활용한 대안적 근무 방안들이 나오고 있다”면서도 “전화 또는 이메일을 사용해 운용할 수 있는 상황실까지 긴급히 설치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마땅한 대응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올해 초 중국 출장을 다녀 온 헬스케어 업체 A사 직원의 경우 대기업 출입이 금지돼 업무 협의에 차질을 빚고 있다. 바이오메디컬 B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중국 법인 설립을 추진 중이었으나 현재 전면 중단된 상태다. 일정이 무기 연기되면서 중국 시장 판로 확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사업 파트너와 유사시 의사소통 방법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직원·거래처·고객 등 직장 내·외부 대응과 발병 상황에 대한 정보 교환을 위한 웹사이트 개편을 비롯한 전산 환경 개선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67.88(3.30%)포인트 하락한 1987.01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고나면 상위사와 중소·중견 사 간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업계에서는 국내외 사업 파트너 사들과의 지속적인 거래를 위해 향후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및 활용 등을 대안으로 제시하며, 이 부분에 있어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한다.

아울러 바이오업계는 `바이오산업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의 과제별 정책이 차질 없이 집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올 상반기 내 정부는 △3월 생명연구자원 빅데이터 구축 전략, 바이오산업 인력양성 마스터플랜 △4월 바이오산업 금융지원 및 제도개선 방안 △5월 바이오산업 인프라 조성 및 해외진출 지원방안, 그린 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 △6월 바이오 미래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혁신전략, 바이오 클러스터 효율화 전략, K-뷰티 혁신 종합전략, 화이트바이오 산업 활성화 전략 등의 시리즈 발표를 속도감 있게 내놓을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