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아줌마 군단 12명이 5잔' 손님 얼굴 공개한 카페 '논란'

  • 등록 2021-11-30 오전 9:54:39

    수정 2021-11-30 오전 9:54:39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대구 한 카페 점주가 ‘아줌마 군단’이라며 손님들의 얼굴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하고 비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최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프랜차이즈 카페 브랜드명) 점장이 이렇게 손님 저격 글 올리는 거 이해되시나요?’라는 게시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저희 동네 ○○ 인스타그램 팔로우 해두었는데, 거기 점장 계정 스토리 봤다가 깜짝 놀랐다. 캡처한 건 몇 개 없는데 이런 류 스토리(24시간만 공개되는 한시적 게시물)가 되게 많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점주가 올린 사진들을 공개했다. 사진은 카페 안 CCTV 화면을 휴대전화로 찍은 것이다.

점주는 한 게시물에서 손님들이 카페 테이블에 비닐봉지를 올린 모습 사진을 올린 뒤 ‘오늘은 족발이다’라고 적어서 카페에 족발을 반입한 손님을 저격했다.

특히 인원수보다 적게 음료를 주문한 손님들 사진을 올리고 ‘아줌마 군단 12명 5잔’이라고 비꼬았다. 점주는 손님이 버린 컵에 적힌 주문자 명을 거론해 ‘구○○(실명) 찾습니다’라며 해당 손님을 저격하기도 했다.

글쓴이는 “점주 입장에선 저분들이 진상일 수도 있겠지만, 아무리 그래도 가게 찾아온 손님들 얼굴을 모자이크도 안 하고 공개적인 계정에 저런 글 올리는 행동은 좀 그렇지 않나요?”라며 “제가 손님 본인, 가족이라면 정말 소름 끼칠 것 같은데, 점주 입장이라면 이런 행동 이해가 되시나요?”라고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본사에 신고하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후 해당 카페 프랜차이즈 업체는 “개인 계정에 대한 점검이 불가능해 사전 확인이 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면서 “현재 상황에 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점장 개인 계정의 글은 모두 삭제 조치했으며 점포를 방문해 추가 확인을 진행하겠다”며 “불편을 드려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