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 세대가 보는 '조용한 사직'[데스크의 눈]

'최소한의 일만 하겠다'는 Z세대의 반란
기성세대에 대한 반발이 불러온 직장문화
  • 등록 2022-10-23 오후 12:30:06

    수정 2022-10-24 오전 12:12:49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회사는 열심히, 잘, 일하는 20%만 있으면 굴러간다. 그들이 나머지 80%를 끌고 나간다.”

사회 초년생이던 20대 때부터 선배들에게 지겹게 듣던 말이다. 돌이켜 보건대, 그 말이 20년 넘는 직장생활 내내 나를 옭아매는 올가미가 되지 않았나 싶다. (그 일이 나와 맞든 안 맞든) 나도 모르게 열심히, 우선순위가 회사 일인 삶을 살았던 것 같다.

선배가 돼 보니, 나 또한 후배들에게 ‘열심히, 잘, 일하는 20%가 되라’고 은연중 압박하고 있단 사실을 부인하기 어렵다. 단연 나만은 아닐 것이다. 최소한 1980년 이전 세대라면 대부분 동의하지 않을까. 30대 중에서도 공감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시대는 변했다. 회사가 딱히 인정하지 않는, 그 80%가 ‘조용한 반란’을 시작했다. 더 이상 내 삶의 가치는 조직이 원하는 20%로 사는 게 아니라고, 행동으로 말하고 있다.

자료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상대적 박탈감이 불러온 열풍

최근 전 세계에서 ‘조용한 사직’(Quiet Quitting)이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는 ‘직장을 그만둔다’는 뜻이 아니라 ‘직장에서 최소한의 일만 하겠다’는 의미다. 미국 뉴욕에 거주하는 20대 엔지니어 자이드 펠린이 지난 7월 숏폼 플랫폼인 틱톡에 ‘조용한 사직’이라는 단어를 처음 사용하면서 확산했다. 펠린은 “(조용한 사직은) 주어진 일 이상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그만두는 것”이라며 “일은 당신의 삶이 아니다. 당신의 가치는 당신이 하는 일의 결과물로 정의되지 않는다”고 당시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도 ‘조용한 사직’ 현상이 속도감 있게 번지고 있다. 법으로 정해진 근무시간에만 일하고, 주어진 일 이외에는 하지 않겠다거나, 받는 월급만큼만 일하겠다는 사고방식도 여기에 해당한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달라진 직장문화의 단면이기도 하다. 급속도로 번진 ‘재택’ ‘칼퇴’ 현상 속에 주어진 일 이상을 해야 한다는 ‘열정페이’에 대한 반발 움직임이 커졌다.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기 위해 전 세계가 진행한 유동성 공급(시장에 돈풀기)의 후유증이란 분석도 있다. 부동산·주식·가상자산 등으로 돈이 유입되면서 가격을 끌어올리자, 이를 지켜본 젊은층은 노동의 가치에 회의를 느끼면서 줄퇴사를 했고, 정신적으로도 직장에서 이탈하는 현상이 늘었다는 것이다.

아이러니하게 그 결과는 어마어마한 사회적 손실로 이어지고 있다. 젊은층 고용이 어려워지면서 인건비 상승을 불렀고, 이는 인플레이션으로 연결됐다는 것이다. ‘조용한 사직’은 미래보다 현실을 우선시하는 경향이 높다보니 전 세계가 고민하고 있는 출산율 저하 현상을 심화시킨다는 해석도 있다.

반성과 변화가 필요한 기성세대

‘조용한 사직’ 열풍은 20%에 들기 위해 나름 안간힘을 써온 기성세대, 일명 ‘꼰대’ 세대에겐 안 좋은 모습으로 비치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기성세대에 대한 반감에서 나왔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된다.

무의식적으로 열정페이를 강요하거나 과도한 업무 부담으로 ‘번 아웃’ 상황을 만드는 일, 회사 내 왕따 현상을 방치하거나 복지엔 무신경한 모습 등이 그것이다. 무엇보다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기성세대가 누린 혜택을 가질 수 없다는 상대적 박탈감이 크게 작용한다. 직장생활 20년을 해도 집 한 채 사기 어렵다는 좌절감, 적자가 커지는 국민연금을 보며 선배들의 노후까지 자신들이 책임져야 한다는 불안·불만도 ‘조용한 사직’ 열풍을 키우고 있다.

지금은 이를 조용히 실천하고 있는 후배세대에 대한 반감이 아닌, 그들을 끌어안을 수 있는 변화와 반성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장원영, 달콤한 윙크 발사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