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2.56 17.75 (-0.57%)
코스닥 985.92 8.08 (-0.81%)

'되살아난 패닉바잉'…서울에 집 산 2030, 작년의 두배

전세난 가중되자, 마음 조금해진 2030
"집값 더 오르기 뛰기 전에 집 사자"
  • 등록 2020-11-29 오전 11:26:28

    수정 2020-11-29 오후 11:24:50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30대 이하의 내집 마련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서울아파트 매입은 지난해보다 2배 증가했다.

2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10월 서울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8만 29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만 6662건)의 1.7배에 달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추세를 보였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20대 이하(10대·20대)로, 올해(2933건)가 작년(1352건)의 117%(2.2배)인 것으로 집계됐다.이어 30대(96%), 40대(69%), 50대와 60대(60%), 70대 이상(51%) 순이었다.

30대 이하의 서울아파트 매입 건수는 올해 2만 9287건으로 작년(1만 4809건)의 2배로 증가했다.

전체 서울아파트 매입 건수에서 3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31.7%에서 올해 36.5%로 상승했다. 30대 이하의 서울아파트 매입 비중은 올해 8월(40.4%) 처음으로 40%대에 오른 이후에도 계속 상승해 지난달 43.6%에 이르렀다.

이처럼 30대 이하의 아파트 매입이 증가하는 것은 지금 아니면 내 집 마련이 어려울 것이라는 불안감이 극에 달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서울의 아파트값 상승세는 우상향 중이다.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이후 전세난까지 겹치면서 전셋값과 매맷값이 동반 상승하는 상황이다.

올해 들어 20대와 30대가 서울에서 아파트를 가장 많이 매입한 지역은 노원구였다. 특히 노원구는 모든 연령대에 걸쳐 올해 서울에서 아파트 매입이 가장 많은 지역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노원구 아파트 매입 건수는 20대 이하 498건, 30대 2721건, 40대 2485건, 50대 1636건, 60대 836건, 70대 이상 407건 등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속되는 전세난에 떠밀린 젊은세대들이 아파트 구입으로 넘어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