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5월 광고시장, 모든 매체 강보합세 전망

5월 종합 KOBACO KAI 106.0, 올 2월 이후 지속 증가세
  • 등록 2021-04-26 오전 9:06:14

    수정 2021-04-26 오전 9:06:14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사장 김기만)가 2021년 5월의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 Korea Advertising Index)를 발표했다. 5월 KAI는 106.0으로 지난달에 이어 보합세를 보였다.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매월 국내 450여개 광고주에게 다음달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또한,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온라인·모바일 매체를 비롯해 TV(지상파/케이블/종편), 신문, 라디오 등 모든 매체 지수가 100을 넘어서는 강보합세를 유지했다.

4월 동향지수는 109.6로, 지난 3월 예측한 4월의 전망지수(109.3)와 비교하여 큰 변동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문화, 오락 관련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4월 대비 5월 광고비 집행이 같거나 늘어나는 것으로 전망했다. 신제품 출시 관련 캠페인 집행(미용용품, 주류), 계절적 요인(식료품 및 음료) 및 각 매체별 연간계획에 따른 광고비 집행 등을 주요 예산 증액 사유로 꼽았다.

본 조사자료는 방송통신위원회 정부혁신 실행계획에 따라 공공데이터로 제공되어, 코바코 통계시스템 및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서 조사보고서 및 결과치를 각각 내려받을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