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강형욱, 개물림 사고로 ‘출혈’…“아기 안 다쳤으니 괜찮다”

  • 등록 2021-06-15 오후 6:58:05

    수정 2021-06-15 오후 6:58:05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개는 훌륭하다’ 촬영 중 개 물림 사고를 당했다.

동물훈련사 강형욱, 개물림 사고.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지난 14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17개월 된 아기에게 공격성을 보이는 3살 말티푸 ‘우디’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출연진들과 함께 우디네 집을 방문한 강형욱은 “이 친구가 저의 방문을 좋아하지 않을 것 같은데”라고 예상했고, 우디는 강형욱을 향해 매섭게 짖으며 공격성을 보였다.

강형욱은 “보통 모르는 사람이 많으면 저렇게 짖지 않는다”며 “작은 아기에게만 공격하는 개가 아니라 그냥 공격성이 강한 개다. 아기랑 같이 지내면 안 되는 개”라고 분석했다.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강형욱은 우디를 통제하기 위해 목줄을 잡았고, 우디는 강하게 저항하다 강형욱의 손을 물어 상처를 입혔다.

보호자는 강형욱 훈련사의 손에 피가 나자 어쩔 줄 몰라 했다. 그러면서 죄송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자 강형욱은 “아이가 물리지 않았으니 괜찮다. 앞으로 키우는 방식부터 대하는 방식 모두 바꿔야 한다. 만약 대형견이었다면 사람이 크게 다쳤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우디가 진정되자 보호자에게 “지금 물린 거 보면 어떻게 무는 줄 안다. 피가 잘 안 나는 부위인데 얘는 좀 물어본 개다. 아기가 물리면 큰일 난다”고 경고했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보호자는 “너무 놀랐고, 죄인 된 느낌이다. 우디가 이렇게 공격성이 심할 줄 몰라서 물림 사고는 없을 줄 알았는데 세게 물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강형욱은 우디의 공격성을 파악한 후 아이의 안전을 위한 훈련법을 제시하며 우디가 변화할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해 모두를 안심하게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