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비협, 이주영 감독 지지 표명 “쿠팡플레이 사과하라”

16일 안나 사태와 관련 성명서 발표
진심 어린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촉구
  • 등록 2022-08-16 오후 7:14:08

    수정 2022-08-16 오후 7:14:08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한국문화콘텐츠비평협회(이하 콘비협)는 16일 이주영 감독과 쿠팡플레이의 이른바 ‘안나 사태’에 대해, “쿠팡플레이를 규탄한다”며 진심 어린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콘비협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이주영 감독 지지를 표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창작자의 저작인격권 침해는 물론, 시청자가 온전히 드라마를 감상할 권리마저 박탈한 몰지각한 행위”라며 “더 나아가 콘텐츠를 구상하고 제작하고 있을 예술가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일갈했다.

콘비협 측은 콘텐츠 제작의 대원칙을 언급하며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정신을 구현해야 한다. 국가 보조 사업 외 민간 투자에도 적용되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배급사나 투자사 등과 갈등이 발생하면 창작자와의 협의를 통한 해결이 필요하나, 쿠팡플레이는 공식 창구를 통해 불만을 제기하지도 않고, 소통하려는 자세도 보이지 않았다”면서 “콘텐츠가 지닌 예술적, 사회적 가치를 인정하고 지지를 보냈던 수많은 동종업계 종사자에 대한 비웃음”이라고 했다.

또한 “플랫폼을 이용하는 수용자들에게도 불공정하게 제작된 콘텐츠를 유통하는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착오적 발상”이라면서 “우리는 침탈당한 창작자의 권리를 위해 싸우는 이주영 감독을 응원하며 지지한다. 더불어 무례한 간섭과 변명으로 창작자를 모욕한 쿠팡플레이를 규탄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