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에 "나는 지워도 되지만 국민과의 약속은…"

尹 공식 유튜브 채널서 '李 기획 영상' 비공개
대통령실 "담당자 실수로 벌어진 일" 해명
  • 등록 2022-08-06 오후 11:13:23

    수정 2022-08-06 오후 11:13:23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이준석을 지우기 위해 노력해도 좋다. 그런데 국민과 했던 약속들은 지우지 맙시다”라고 꼬집었다. 자신이 기획한 대선공약 유튜브 동영상이 비공개 처리된 데 대한 반응이다.

5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AI윤석열’ ‘쇼츠(59초 분량의 짧은 영상) 공약’ 등 121건이 비공개 처리됐다는 한 언론 기사의 링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AI윤석열’은 윤석열 대통령 후보의 모습을 인공지능으로 구현한 가상 캐릭터를 위한 영상으로 가상의 윤석열 후보를 제작해 전국 각지 선거운동에 활용됐다.

‘59초 쇼츠’는 윤 대통령의 공약을 홍보하기 위해 제작한 59초 분량의 동영상으로 모두 이 대표가 직접 아이디어를 내서 제작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특히 양육비 선지급 같은 공약. 그 공약 때문에 믿고 윤석열 찍어 보겠다고 제 손을 잡고 이야기하던 유권자의 눈빛이 잊혀지지 않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선 지난 대선부터 올려왔던 콘텐츠들 중 이 대표가 주도적으로 기획한 121건의 영상이 비공개 처리됐다가 언론 보도 이후 다시 시청 가능한 상태가 됐다. 이들 동영상 중 59초 공약 쇼츠 영상 등은 조회수 100만을 넘는 관심을 끌기도 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실무 담당자가 과거 영상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실수해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지만, 일각에선 ‘이준석 지우기’라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