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2심 공판 하루 앞둔 삼성

  • 등록 2018-02-04 오후 12:31:04

    수정 2018-02-04 오후 12:32:24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 전 실장(부회장),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전 차장(사장), 박상진 삼성전자 전 사장, 황성수 삼성전자 전 전무의 항소심 결심공판을 하루 앞둔 4일 오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원들이 출입을 하고 있다.

1심 재판부는 삼성의 경영권 승계라는 '포괄적 현안'을 놓고 이 부회장과 박 전 대통령 사이에 ‘묵시적 청탁’이 오갔다고 판단하고 지난 8월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징역 5년, 최지성 전 부회장, 장충기 전 사장에겐 각각 징역 4년 박상진 전 사장은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황성수 전 전무에게는 징역 2년 6개월·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