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피자나라치킨공주 주작' 송대익, 월수익 1억 휘청?..구독자 급감

  • 등록 2020-07-04 오후 12:50:08

    수정 2020-07-04 오후 12:53: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프랜차이즈 업체 ‘피자나라치킨공주’의 음식을 갖고 조작 방송을 한 유튜버 송대익의 구독자 수가 사흘 만에 9만 명 급감했다.

지난 1일에는 134만 명에 달하던 송대익 채널 구독자 수가 4일 오전 125만 명으로 줄었다. 조작 방송 논란이 구독 취소로 이어진 셈이다.

지난달 28일 송대익은 유튜브 방송 도중 경기도에 있는 피자나라치킨공주 지점에서 피자와 치킨을 배달해 먹었다. 그는 방송 도중 황당한 표정을 지으며 “치킨은 베어 문 흔적이 있었고 피자는 두 조각이 없었다”며 배달원이 음식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했으나 매장은 이를 거절했다.

하지만 송대익의 주장은 방송의 화제성을 위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특정 가맹점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다른 유튜버가 업체 관계자와 연락을 취했고, 관계자는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답변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송대익은 지난 1일 사과 영상을 올려 “2저는 6월 28일에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배달 내용물을 누가 빼먹었다’라는 내용의 동영상을 업로드 했다. 해당 영상은 전적으로 연출된 영상이며 제 영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들과 점주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그는 “해당 브랜드명이 모자이크 처리가 됐으니 문제가 없겠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편집 영상을 송출시켰고 편집자님과 커뮤니케이션이 안된 상태에서 풀 영상 또한 여과 없이 업로드되어 해당 브랜드에 피해를 끼치는 상황이 되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업체가) 저로 인해 발생한 피해를 수습 중에 계시고 많은 점주 분들이 불편해하시는 상황이라서 다시 연락 주신다는 말씀에 연락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변명할 여지없이 오로지 제 욕심으로 인해서 일어난 일”이라고 말했다.

사진=피자나라치킨공주 홈페이지
피자나라치킨공주 법무 관계자는 송대익에 대해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업체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BJ 송ㅇㅇ씨의 조작 방송 피해 공식 입장문’을 띄우고 “BJ 송ㅇㅇ씨의 방송 내용은 전국 매장 확인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하였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송ㅇㅇ씨는 자극적 조작 방송과 이를 녹화한 영상을 유튜브에 송출하여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유발했다”며 “또한 이 영상은 포털사이트와 SNS를 통해 무분별하게 전파되어 사실처럼 왜곡되었고 모두가 힘든 시기를 어렵게 이겨내고 있는 상황에서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본사는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업체 법무팀장은 전날 서울 송파구 송파경찰서에 송대익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먹방(먹는 방송), 몰카(몰래카메라), 여자친구 이민영과의 데이트 등을 방송 소재로 주로 다루는 송대익은 아프리카TV BJ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아프리카TV 2019 BJ대상’에서는 신인상과 콘텐츠상을 수상했다.송대익은 지난해 10월 영상에서 자신의 월 순수익이 약 1억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