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추미애 탄핵 청원, 청와대 '또' 답할까...벌써 세 번째

  • 등록 2020-08-14 오전 8:00:29

    수정 2020-08-14 오전 8:00:29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또다시 올라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달 14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추미애 장관 탄핵’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마감일인 지난 13일 청와대의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 명의 동의를 받았고, 14일 오전 7시30분 현재 21만9000명을 넘어섰다.

청원인은 “(추 장관은) 대통령 위신과 온 국민을 무시하고 마치 자기가 왕이 된 듯(하다)”이라며 “검사장이나 검찰총장을 (자신의 명을) 거역한다고 하면서 안하무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역대 이런 법무장관은 보지도 듣지도 못했다”며 “그래서 이번 기회에 탄핵을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달 23일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해임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등장했다.

청원인은 “추 장관은 법치가 아닌 정치를 하고 있다”며 “공정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추 장관의 행태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이 없다는 것이 전반적인 평가다. 이에 대통령님께서 의견을 밝혀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올해 1월 취임 직후 검찰에 보복성 인사를 단행했다. 수사의 의사결정권을 가진 사람들을 친(親)정부 성향의 인물들로 교체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 역시 14일 오전 7시30분 현재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이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국회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접수했다”고 알리자 미소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 장관 해임 청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청와대는 지난 3월 11일 추 장관 취임 후 단행한 검찰 인사 등을 이유로 추 장관을 해임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답변 기준을 충족하면서 “검찰 인사에는 문제가 없다”고 답한 바 있다.

당시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법무부는 현안사건 수사팀을 유지시켜 기존의 수사 및 공판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했다”며 “능력과 자질, 업무성과 등을 공정하게 평가하여 인사를 실시했다. 특정 성향이나 개인적 친분을 이유로 특혜성 인사를 하였던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추 장관은 신천지가 ‘추 장관의 탄핵 청원에 동참하자’며 회의를 했다는 언론 보도와 ‘신천지 탄압이 부당하다’는 내용을 담은 우편물이 법무부에 배달되는 사실을 근거로 제시하며 “종교단체가 (검찰개혁 반대에) 합세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추 장관은 지난달 30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이같이 밝히며 “검찰개혁에 반대하는 보수언론과 통합당으로부터 끊임없는 저항과 공격을 받고 있다”며 “정책 비판이 안되니 가족에 이어 이제는 개인 신상에 대한 공격까지 서슴없이 해오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걸 단순한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 할지, 뭔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이라고 봐야 할지는 국민과 함께 고민해 봐야겠다”고도 했다.

또 추 장관은 지난달 21일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자신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하자 “‘핍박’의 주인공으로 저를 지목하며 오늘 탄핵소추가 발의됐다”며 “지금처럼 오로지 공정과 정의에만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결국 탄핵소추안은 국회 본회의에서 제적의원 과반의 찬성을 얻지 못하면서 부결됐다.

통합당은 지난 1월에도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지만, 72시간 안에 본회의에 열리지 않아 자동 폐기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