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8.18 9.77 (+0.41%)
코스닥 828.00 3.35 (+0.41%)

기아차 소하리공장 직원 2명 더 확진…총 16명으로 늘어

장현동·산현동 거주 직원 2명 추가 확진
직원 11명·직원가족 4명·직원지인 1명 등 16명 감염
  • 등록 2020-09-19 오전 10:52:53

    수정 2020-09-19 오전 10:52:53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경기 시흥시는 19일 광명 기아차 소하리공장 직원 2명(시흥 124·125번)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근무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가동이 중단된 경기도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이들은 장현동과 산현동에 거주하는 직원으로 지난 16일 이 공장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실시한 직원·가족 등 전수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아차 소하리 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직원 11명 △직원 가족 4명 △직원 지인 1명 등 총 16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현재 소하리 공장 관련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852명을 대상으로 거주지 인근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