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4.52 18.8 (-0.6%)
코스닥 962.50 4.22 (-0.44%)

오세훈 "안철수와 단일화 결렬은 없어…3자 구도는 재앙"

1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安, 당장 입당해야 시너지 효과 극대화" 재차 주장
  • 등록 2021-03-17 오전 8:32:55

    수정 2021-03-17 오전 8:32:55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단일화는 결렬되지 않을 것이다. 3자 구도는 재앙이다”고 입장을 내비쳤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비전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오 후보는 17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협상단이) 끝까지 합의를 이루기 위해서 노력 중이다. 결렬되지 않을 거다. 19일까지 후보등록을 하는 것은 굳게 약속을 했기 때문”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오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 실무협상단이 전날 단일화 협의를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이날 오전부터 다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양측 협상단은 여론조사 문구를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그분들(국민의당)이 또 새로운 것을 들고 나왔다. 양 후보를 대입해서 누가 유리한지 불리한지를 묻는, 지금까지 단일화 방식 중 한 번도 정치 역사상 쓴 적이 없는 걸 들고 나와서 관철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박영선 대 오세훈, 박영선 대 안철수 중 누가 더 유리한가’를 묻자는 것이다.

오 후보는 “하여튼 복잡하다. 끝까지 합의를 이루기 위해서 노력 중이다”고 다시 강조했다.

단일화 협상이 깨지고 여야 3자 구도로 갈 가능성에 대해서 그는 “그건 전혀 머릿속에 없다. 그런 일이 있게 되면 정말 재앙이다.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이라고 확신했다.

이외에도 전날 안 대표와의 TV토론을 진행한 소감에 대해선 “만족이라는 게 있겠나. 생각을 잘 전달하기 위해서 정말 최대한 노력을 했다”고 짧게 말했다.

그는 합당 가능성을 시사했던 안 대표에게 최대한 빠른 입당을 재차 요구했다. 오 후보는 “합당이 무슨 기한이 있는 것도 아니고 양쪽의 지분 싸움이 치열하다. (안 대표가) 지분 주장을 안 하겠다고 했지만 그럴 거면 입당하는 게 낫다”며 “지금 당장이라도 입당하면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다. (합당 얘기는) 막판에 다급하니까 내놓은 입장 표명이 아닌가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