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코퍼스코리아, 아마존과 44억원 규모 콘텐츠 공급계약 체결

日법인 코퍼스재팬 통해 올해 들어 3번째 계약 체결
"日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통해 공급, 다양한 사업 전개"
  • 등록 2021-11-15 오전 9:03:14

    수정 2021-11-15 오전 9:03:14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한류 콘텐츠 전문기업 코퍼스코리아(322780)는 일본법인 코퍼스재팬을 통해 아마존과 약 44억원 규모의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아마존과의 공급계약 규모는 약 4억2000만엔(한화 약 44억원)으로 계약한 콘텐츠는 2022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일본 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서비스 될 예정이다.

해당 계약은 아마존과 올해 들어 진행된 세번째 계약으로, 코퍼스코리아가 2021년 한 해동안 아마존과 체결한 계약 총 금액만 무려 약 12억7000만엔(원화 약 132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또한 회사는 해당 영상 콘텐츠 공급계약과 별개로 한류채널 운영, 오디오북 콘텐츠 공급 등 아마존 플랫폼에서 다양한 형태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코퍼스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K-콘텐츠의 전세계 열풍이 연일 보도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내 한류의 인기 또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특히 이번 계약작품 중 하나인 송혜교 주연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일본에서 가장 사랑받는 한류콘텐츠 장르이며 한류 라이징 스타 장기용이 남자 주인공인 점 등에 흥행 기대감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에 내년 1월 일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방영을 앞두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코퍼스코리아는 제작사로의 역량 역시 돋보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주 방영을 마친 ‘달리와 감자탕’은 3년여의 시간을 투자하여 제작사로 거듭나게한 첫 작품으로 첫회부터 최종회까지 수목극 시청률 부동의 1위로 안정적인 시청률을 보이며 좋은 마무리를 지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내 방송 시장에서 당사의 역할이 끝이 아니라 해외 배급사업이 배턴을 이어받아 내년에도 ‘달리와 감자탕’이 한류 팬들에게 더 큰 사랑받을 수 있도록 쉴 틈없이 움직이고 있는 상황이며, 드라마 뿐만 아니라 웹소설과 웹툰, 오디오 북 등으로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가 제작되고 있는 만큼 지식재산권(IP)의 확장성에 기반한 제작과 배급 사업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