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힐미' 황정음-박서준, 남매 커피 타임 '무슨 얘기 중?'

  • 등록 2015-03-05 오후 2:26:30

    수정 2015-03-05 오후 2:26:30

킬미힐미 황정음, 박서준. MBC ‘킬미, 힐미’ 황정음과 박서준이 피 보다 진한 ‘커피 브레이크’를 갖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MBC ‘킬미, 힐미’ 황정음과 박서준이 피보다 진한 ‘커피 브레이크’를 갖는 모습이 포착됐다.

황정음과 박서준은 MBC 수목 미니시리즈 ‘킬미, 힐미’에서 정신과 레지던트 1년 차 오리진 역과 천재 추리 소설가 오리온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무엇보다 5일(오늘) 방송될 ‘킬미, 힐미’ 18회에서는 피보다 진한 황정음과 박서준의 끈끈한 ‘의붓 남매’ 관계가 또다시 조명될 전망이다. 두 사람이 커피를 두고 마주 앉아 조곤조곤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된 것.

지성의 ‘7중 인격’과 21년 전 지성과 황정음에 대한 숨겨진 과거사 등 모든 이야기를 공유하고 함께 고민해왔던 두 사람인 만큼, 이번에는 어떤 문제로 대화를 나누는 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황정음과 박서준은 진지한 분위기를 형성하는 와중에도 숨길 수 없는 ‘리얼 남매 케미’를 과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제작진 측은 “21년 전 과거사가 대부분 밝혀진 만큼 이제 이야기는 또 다른 국면을 맞게 될 것”이라며 “비밀을 알게 된 지성과 황정음, 그리고 박서준이 어떤 행동을 취할지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4일 방송된 17회에서는 차도현(지성)이 할머니 서태임(김영애)로부터 21년 전 ‘승진家 저택 화재’가 났던 그날의 진실에 대해 듣는 모습이 담겼다. 저택에 불을 지른 범인이 다름 아닌 도현 자신이고, 그때가 제2인격 세기가 처음 출몰한 순간이었던 것. 더욱이 모든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도현이 세기로 인격 교대를 겪으면서 엔딩을 맞아 추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킬미, 힐미’ 18회는 5일(오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 관련포토갤러리 ◀ ☞ 배우 김민희, 패션 화보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삼일절 개념돌' 10대 아이돌, 지인 성폭행 혐의 피소
☞ 주상욱 "속옷 광고 찍다 바지 벗을 뻔.. 난감"
☞ 김민희, 시스루룩 완벽 소화 '청순+섹시'
☞ 김희정, '섹시+발랄' 핀업걸 변신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