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우파라서"..'실버버튼' 강용석, '골드버튼' 섭외 실패한 이유

  • 등록 2019-06-16 오후 1:38:39

    수정 2019-06-16 오후 1:38:39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실버버튼’ 강용석 변호사가 ‘골드버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강 변호사는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올라온 영상에서 “이렇게 말씀드리면 약간 그렇지만 백종원 대표사 사실 우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음식 쪽에서 같이 방송해서 잘 알지만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대표적인 좌파고, 백종원 씨는 완전 우파”라며 “그러나 여기(가로세로연구소)서 나와 달라고 하면 (백 대표가) 지금 방송 많이 하는데 잘못하면 방송 다 잘린다”라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또 백 대표를 ‘가로세로연구소’에 섭외하려다 실패한 과정을 밝혔다.

그는 백 대표가 유튜브 방송을 시작했다는 소식에 “새로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심을 축하드립니다. 혹시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하고 있는 가로세로연구소(구독자 27만)라는 유튜브 채널에 모시고 방송을 진행했으면 합니다”라고 썼다. 또한 “유튜브 채널 홍보는 유튜브에서 하는 게 가장 효과적입니다”라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강용석 변호사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그러나 백 대표는 강 변호사의 출연 요청을 거절했다. 이에 대해 강 변호사는 “백 대표가 직접 전화를 했다. 여기저기 나댄다고 할까 봐 (출연 거절하는 것을) 조금만 이해해달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백 대표의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은 개설 3일 만인 지난 13일 구독자 100만 명을 돌파하면서 ‘골드버튼’을 받았다.

유튜브는 채널의 구독자 수가 1000만 명 돌파 시 다이아몬드버튼, 100만 명 돌파 시 골드버튼, 10만 명 돌파시 실버 버튼을 선물한다. 구독자가 정해진 기준을 넘으면 해당 채널 개설자에게 메일로 기념 버튼 신청 대상임을 알려준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 (사진=유튜브 ‘백종원의 요리비책‘ 방송 캡처)
백 대표는 이미 지난 11일, 개설 3시간 만에 구독자 수 10만 명을 넘으며 일찌감치 실버버튼을 확보했다. 강 변호사는 ‘가로세로연구소’ 개설 10개월 만인 지난달 실버버튼을 받고 기념 방송을 하기도 했다.

백 대표가 방송 뿐만 아니라 ‘유튜버’로서 인기를 증명하자 강 변호사는 “홍보를 부탁해야 할 사람은 우리였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