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네시스 'GV60', 럭셔리 전기차의 역동적 우아함 보여준다

기존 철학인 두 줄 디자인에 클램쉘 후드 첫 적용
내부엔 원 모양으로 통일성…친환경 소재 곳곳 활용
"제네시스 정체성 살리고 고성능 전기차 이미지 강조해"
  • 등록 2021-09-30 오전 9:00:00

    수정 2021-09-30 오전 9:00:00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제네시스의 첫 전용 전기차 ‘GV60’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을 바탕으로 쿠페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스타일의 날렵하고 다이내믹하면서 가장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고성능 전기자동차(EV) 이미지를 강조했다.

두 줄 디자인과 클램쉘 후드가 적용된 GV60의 외관 모습 (사진=제네시스)
빠르게 지나쳐가도 알아볼 수 있는 GV60…“제네시스 철학 반영”

제네시스는 30일 ‘GV60 디지털 월드프리미어’ 행사를 통해 GV60의 디자인 철학과 차량의 주요 특징을 소개했다.

제네시스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 브랜드 첫 모델인 ‘GV60’를 통해 럭셔리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섰다.

GV60엔 제네시스의 상징인 두 줄 디자인이 적용됐다. 전면부는 정제되고 볼륨감 넘치는 차체에 더욱 진보적인 이미지를 갖춘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를 적용했다. 또한 램프 레벨 아래로 한층 와이드한 신규 크레스트 그릴을 배치함으로써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함과 동시에 차량 하부에 위치한 고전압 배터리의 냉각효율을 높이는 등 전기차에 최적화된 기능적 디자인을 구현했다.

GV60는 제네시스 최초로 후드와 펜더 부분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쉘(Clamshell) 후드가 적용됐다. 후드엔 기존 엠블럼의 두께를 80% 가까이 줄인 정교한 기요셰 패턴을 각인한 신규 엠블럼을 새겼다.

GV60의 바디는 입체적인 볼륨을 강조했다. 후드에서부터 스포일러까지 간결하게 다듬어진 쿠페 스타일의 측면부 실루엣은 짧은 오버행과 2900mm에 이르는 긴 휠 베이스를 구현했다.

윈드 쉴드 글라스부터 윈도우 라인 상단을 따라 흐르는 크롬라인 ‘볼트 DLO’는 GV60만의 역동성을 보여주는 또다른 디자인 요소다.

후면부는 감성적이고 절제된 바디 위에 스포티한 느낌을 살린 투 라인 테일램프를 적용했다. 리어 펜더의 숄더 볼륨을 강조한 낮고 와이드한 프로파일과 쿠페형 루프 끝단에 위치한 고정형 리어 윙 스포일러로 고성능 EV 이미지를 강조했다.

이밖에도 카메라와 모니터 시스템이 연결된 디지털 사이드 미러, 스마트키를 소지하고 차량에 다가가면 도어 손잡이가 자동으로 나왔다가 들어가는 오토 플러시 아웃사이드 핸들 등 GV60 외관과 조화로운 전동화 요소를 적용했다.

크리스탈 스피어와 플로팅 콘솔 (사진=제네시스)
◇크리스탈 스피어가 운전 가능한 상태 알려줘


GV60의 실내는 제네시스 내장 디자인 철학인 ‘여백의 미’를 바탕으로 여유로운 공간을 추구하면서도 플로팅 아키텍처와 GV60 만의 섬세함으로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현하고자 했다.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크리스탈 스피어다. 크리스탈 스피어는 시동이 꺼져 있을 때는 무드등이 들어오고 시동 시에는 구 모형이 회전하며 변속 조작계가 나타난다.

윤일헌 제네시스디자인실장(상무)은 “크리스탈 스피어는 디자인 사양이기 이전 차량의 운전 가능 상태를 직관적으로 알려줌으로써 운전자의 안전을 배려하는 장치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탈 스피어가 위치한 플로팅 콘솔은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디자인으로 슬림 칵핏 그리고 플랫 플로어와 함께 전용 전기차의 특징인 극대화된 실내 공간감을 준다.

GV60는 크리스탈 스피어와 경적 커버, 도어 핸들, 사이드 미러 조절기 등에 원 모양의 디테일을 적용해 실내 디자인의 통일성을 구현했다.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친환경 및 재활용 소재를 곳곳에 다양하게 활용했다.

시트와 도어 암레스트(팔걸이), 콘솔 암레스트, 크래시 패드에 옥수수 등 자연물에서 추출한 식물성 성분으로 제작된 친환경 가죽을 적용했고 재활용 페트병과 폐기물 등을 가공해 만든 원사가 들어간 직물이 시트 커버와 도어 센터트림 등에 사용됐다.

GV60의 외장 컬러는 △비크 블랙 △우유니 화이트 △마테호른 화이트 △세빌 실버 △카본 메탈 △멜버른 그레이 △로얄 블루와 새롭게 적용한 △상파울로 라임 △하나우마 민트 △아타카마 코퍼 △아타카마 코퍼 무광 등 총 11개의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상파울로 라임은 고성능 EV를 상징하는 색상으로 기존 내연기관의 고성능 컬러와 다르게 EV 특유의 활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한다.

하나우마 민트는 친환경 이미지와 동시에 평화롭고 여유로움을 구현했으며 아타카마 코퍼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시그니쳐 색상으로 이번 GV60부터 차량 외장에 본격적으로 적용된다. 무광 코퍼 컬러는 기존의 무광 도료에서 개선된 도료를 사용해 보다 원소재 구리의 느낌이 많이 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윤 상무는 “기존 컬러에 더해 가장 역동적이고 도발적이며 전기차라는 특성을 반영하고자 했다”며 “GV60는 제네시스 라인업 중 가장 퍼포먼스가 강조된 차량으로 이 같은 특성이 반영된 컬러들이 추가됐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