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18 7.27 (+0.28%)
코스닥 885.43 10.9 (+1.25%)

구독자 470만 문복희 “광고라 밝히지 않았습니다”(전문)

  • 등록 2020-08-04 오전 8:04:33

    수정 2020-08-04 오전 8:15:16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구독자 470만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문복희가 유료 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문복희 유튜브 영상
문복희는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유튜브를 시작하고 광고를 표시함에 있어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던 적이 있다”라며 “광고가 시청자들의 구매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심각성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고 확실하게 광고임을 밝히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간과했다. 정말 죄송하다. 해당 영상들은 규정에 맞춰 수정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적은 부분이 있다. 고정댓글에는 제가 가져왔다고 써놓고 더보기에는 협찬 받았다고 적었다”라고 덧붙였다.

문복희는 “광고영상임을 가독성있게 표시하지 않았다. 시청자들이 더보기의 글은 잘 안 보인다고 하셔서 더보기와 댓글에도 적었지만 영상에는 유료광고 표시를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다. 광고와 협찬의 차이를 구분하지 않고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다”라고 인정했다.

그는 “앞으로 광고영상은 반드시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삽입해서 광고임을 분명하게 밝히겠다. 저의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어제 올린 글은 저의 잘못된 행동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올린 것 같아 부끄럽고 저의 무지함도 깨달았다. 조금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구독자들은 최근 문복희 먹방 영상에 ‘유료광고포함’이라고 기재된 것에 대해 의문을 품었다. 영상 ‘더보기’에는 별다른 멘트가 없었기 때문이다.

한편 유튜버로 활동 중인 한혜연과 강민경은 최근 PPL 논란에 휩싸였다. 한혜연은 ‘내돈내산’이라고 홍보했지만 광고였고, 강민경도 협찬받은 제품에 대해 ‘광고’라고 표기하지 않아 비난을 받았다.

이 여파로 인스타그램에서 인기 있는 인플루언서 기은세, 문정원도 게시물마다 ‘광고’라는 문구를 적고 있다.

▼문복희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문복희입니다.

저를 지켜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어제 오전부터 뒷광고에 대한 이슈가 저에게 생겨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었습니다.

상황을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잘못 알려진 부분을 정정해야겠다는 마음만 앞서, 인정과 사과보다는 비난받을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그저 저를 방어하기 위한 글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저의 미숙한 대처를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저는 유튜브를 시작하고 광고를 표시함에 있어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감성적으로 적었던 부분은 저의 잘못과 직접적 관련이 없어서 수정하였습니다)

제가 잘못했던 점은

1.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던 적이 있습니다.’

광고가 시청자들의 구매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심각성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고 확실하게 광고임을 밝히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간과하였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해당 영상들은 규정에 맞춰 수정하겠습니다.

2.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적은 부분이 있습니다.’

고정댓글에는 제가 가져왔다고 써놓고 더보기에는 협찬 받았다고 적었습니다.

더보기는 많은 사람들이 보지 않고 지나가기도 하는데 결과적으로 시청자분들이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광고임을 알지 못하게 한 점 죄송합니다.

3. ‘광고영상임을 가독성있게 표시하지 않았습니다.’

시청자들이 더보기의 글은 잘 안 보인다고 하셔서 더보기와 댓글에도 적었지만 영상에는 유료광고 표시를 하지 않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광고표시를 명확하게 해달라고 요청하셨지만 저는 소극적으로 대처했습니다. 저의 불찰입니다.

9월 1일부터 바뀌는 법에 따라 ‘유료광고포함’ 문구가 ‘필수’로 들어가야 한다는 것을 7월에 알게 되어 그 이후 영상들에는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넣었었고 지금은 다른 영상들도 수정하고 있습니다.

4.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습니다.’

광고와 협찬의 차이를 구분하지 않고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앞으로 광고영상은 반드시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삽입해서 광고임을 분명하게 밝히겠습니다.

저의 사려깊지 못한 행동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어제 올린 글은 저의 잘못된 행동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올린 것 같아 부끄럽고 저의 무지함도 깨달았습니다.

조금도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어제의 글이 너무 창피하고 당장이라도 삭제하고 싶지만 앞으로도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그대로 남겨 항상 경각심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셨던 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