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6.10 9.91 (+0.3%)
코스닥 1,012.62 3.84 (-0.38%)

이한동 전 국무총리, 숙환으로 별세…향년 87세

  • 등록 2021-05-08 오후 3:40:10

    수정 2021-05-08 오후 3:40:10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8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이한동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이 전 총리는 이날 정오 숙환으로 자택에서 별세했다.

경기도 포천 출신인 이 전 총리는 서울대 법학과 졸업 후 판검사를 거친 뒤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정의당 소속으로 당선돼 정치에 입문했다.

이후 이 전 총리는 2000년까지 내리 6선을 했고 내무부 장관과 여당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국회부의장 등 요직을 두루 섭렵했다.

이 전 총리는 김대중 정권 시절 2000년 5월부터 2002년 7월까지 2년 2개월간 총리를 지냈다.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 최초의 국무총리였다. 2002년 ‘하나로국민연합’ 후보로 대선에 출마하기도 했다.

아직 빈소는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