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휴대폰 시대 개막` 삼성, 햅틱 아몰레드 출시

WVGA급 AM OLED 패널 적용 초고화질 풀터치폰 `햅틱 아몰레드` 국내 공개
3.5인치 액정·3D UI 탑재…80만원대
  • 등록 2009-06-30 오전 11:00:10

    수정 2009-06-30 오전 9:25:19

[이데일리 조태현기자] 삼성전자(005930)가 풀터치스크린과 차세대 디스플레이가 결합된 `보는 휴대전화`를 국내에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30일 WVGA(800x480)급 AM OL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을 탑재한 풀터치폰 `햅틱 아몰레드(W850·W8500·W8550)`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햅틱 아몰레드`란 이름은 풀터치폰 `햅틱`과 화질을 극대화할 수 있게 하는 `AM OLED(영자 그대로 읽었을 때 아몰레드)가 합쳐져 탄생한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향후 보는 휴대전화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의미를 담고있는 이름"이라고 말했다.
 
AM OLED의 최대 장점은 화질. 이 제품에는 기존 WQVGA보다 4배 이상 선명한 WVGA급 패널이 장착됐다. 자연색감을 거의 표현한다는 설명이다.
 
또 LCD와 달리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180도의 시야각을 갖추고 있으며, 소비전력도 기존 LCD패널 적용 제품에 비해 최대 66% 줄일 수 있다.

아울러 국내 풀터치폰 가운데 가장 큰 크기인 3.5인치 액정을 적용해 크고 선명한 화면으로 멀티미디어 기능을 즐길 수 있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부사장)은 "최근 조사결과 10~30대 국내 휴대전화 사용자는 통화 기능보다 게임, DMB, 카메라 등 보는 기능 사용비중이 3배 이상 높았다"며 "`햅틱 아몰레드`를 통해 휴대전화의 디스플레이 혁명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질 외의 기능도 강화됐다. 국내 출시된 휴대전화 최초로 디빅스(DivX)를 탑재해 코딩작업 없이 영상을 쉽게 볼 수 있다.

UI(User Interface)도 업그레이드됐다. `햅틱 아몰레드`에는 3차원 정육면체 모양의 `햅틱 UI 2.0`이 탑재돼, 앨범·뮤직플레이어·게임 등의 기능을 쉽게 사용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 손가락 하나 만으로 화면 확대와 축소가 가능한 `원핑거 줌(One-finger Zoom)` 기능을 탑재해 앨범에 저장된 사진을 최대 10배까지 확대해서 볼 수 있다. 가격은 80만원대.

신 부사장은 "이번 제품은 휴대전화 업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최고의 프리미엄 제품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만족시키는 첨단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코스피 1400선 회복…`美호재+윈도우드레싱`
☞(이데일리ON) 7월 8월의 썸머랠리를 기대해보자
☞(오늘의차트)수출은 분명 좋아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