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추미애·인국공 비판 털고 가나..文 “청년 분노..성찰의 계기”

文대통령, 19일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발언
“여전히 불공정하다는 청년 분노, 성찰의 계기”
“비정규직 차별해소가 기회 문 닫는 듯 여겨지기도”
“청년 눈높이서 공정하려면..병역비리 등 근절강화”
  • 등록 2020-09-19 오전 11:15:19

    수정 2020-09-19 오전 11:15:19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년의 날 기념식을 맞아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의혹과 인천국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이슈 등을 에둘러 언급하면서 “여전히 불공정하다는 청년들의 분노를 듣는다”면서 “공정을 바라보는 눈이 다를 수 있다는 사실이 공정에 대해 더 성찰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10시 청와대 녹지원에서 50분간 진행된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청년 여러분, 오늘 저는 여러분과 우리 사회의 공정에 대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문 대통령이 그간 꺼내지 않았던 청년 층의 불공정 문제제기에 대해 입을 연 것이다. 문 대통령은 “끝없이 되풀이되는 것 같은 불공정의 사례들을 본다. 공정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비로소 모습을 드러내는 불공정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도 속의 불공정’, ‘관성화된 특혜’ 같은 것들이 있었다. 때로는 하나의 공정이 다른 불공정을 초래하기도 했다”면서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차별을 해소하는 일이, 한편에서는 기회의 문을 닫는 것처럼 여겨졌다”고 했다. 이른바 인국공 논란을 둘러싼 청년들의 ‘기회의 불공정’ 분노를 언급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추 장관 아들이 군복무 시절 특혜를 입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에둘러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의 눈높이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되려면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면서 “병역 비리, 탈세 조사, 스포츠계 폭력 근절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으며, 반드시 이에 부응할 것”이라면서 청년들의 분노를 달래기도 했다.

부동산 급등에 따른 청년 계층의 박탈감도 도마에 올렸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시장 안정, 청년 등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단호하다”면서 “주택 공급 확대를 차질없이 추진하며 신혼부부와 청년의 주거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