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中지방정부 GDP 목표 '6~10%'…코로나 직격 후베이 "10% 성장"

양회 앞두고 31개 지방정부 GDP 목표치 공개
후베이성·하이난 10% 이상 목표…베이징은 6% 안팎
다음달 5일 전인대 개막…GDP 목표 발표 여부 주목
  • 등록 2021-02-21 오후 12:04:20

    수정 2021-02-21 오후 12:07:07

그래픽=문승용 기자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의 다음달 초 개막을 앞두고 중국 31개 지방정부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목표치를 먼저 공개했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불확실 속에 이번 양회에서 올해의 GDP 목표를 발표할지 주목된다.

21일 중국 경제 매체 중신징웨이(中新經緯)에 따르면 중국 본토 내 31개 성·시·자치구(홍콩·마카오 제외) 지방정부가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는 6%~10%에 사이에 분포돼 있다.

가장 높은 목표를 세운건 지난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후베이성이다. 우한이 속해 있는 후베이성은 지난해 7.5% 안팎의 성장을 예측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마이너스(-)5.0%를 기록했었다. 후베이성은 기저효과 등을 감안해 올해 10% 이상 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중국 정부가 지난 2018년 10월 자유무역시험구로 지정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하이난성도 10% 이상 성장을 목표로 세웠다. 하이난성은 중국인들이 해외로 나가지 못하면서 지난해 관광수입을 확대했고, 내국인 면세 규제가 대폭 풀린 하이난성 면세점의 지난해 매출은 48억9000달러로 전년에 비해 134.3% 늘었다.

중국의 양대 도시인 베이징과 상하이는 6% 이상 성장을 전망했다. 지난해 베이징과 상하이는 모두 6% 안팎의 성장을 점쳤으나 각각 1.2%, 1.7% 성장률을 기록했다.

가장 낮은 ‘6% 안팍’의 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한건 헤이룽장성과 네이멍구 자치구다. 전체적으로 보면 31개성은 대부분 목표치를 지난해보다 상향 조정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중국 정부는 3월 4일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연례회의를 시작하고, 이어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연례회의를 개막할 예정이다. 리커창 중국총리는 지난해 12월 열린 중앙경제공작회의 결과를 토대로 올해 전인대 업무보고에서 한해 고용 목표, 국방예산 등을 포함한 경제 운용방향 청사진을 공개한다.

올해 양회에서는 2021~2025년 적용할 제14차 5개년 경제계획(14·5계획)이 발표되는 만큼 경제성장과 관련해 어떠한 목표가 제시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양회 일정을 5월 말로 미루고, 성장률 목표치를 이례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바 있다.

일각에서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여전히 확산하고 있는 만큼 중국이 2년 연속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아이리스 팡 ING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양회는 중국이 양질의 성장에 주목하고 있으며 숫자 목표치를 쫓아가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특정한 GDP 목표치를 발표하기보다 기술 자급자족과 환경보호 강화, 206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 등 질적 발전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