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베트남서 한인 확진자 사망 후 통보 없이 화장 논란

총영사관·한인회 뒤늦게 확인해 가족에 알려
  • 등록 2021-07-17 오후 4:57:01

    수정 2021-07-17 오후 4:57:01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베트남에서 50대 한국인이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뒤 화장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주베트남 호찌민총영사관과 호찌민한인회 등에 따르면 올해 58세의 한인 남성이 코로나19에 걸려 치료를 받다가 최근 숨진 뒤 곧바로 화장됐다.

이 남성은 이달초 확진 판정을 받고 생활 치료시설에 격리된 뒤 상태가 악화돼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사망했다.

호찌민 당국은 방역 규정에 따라 시신을 곧바로 화장처리 했다. 현지 방역 규정에 따르면 감염병에 걸려 사망한 사람은 24시간 내에 화장처리하도록 돼있다. 그러나 호찌민 당국은 사망 사실을 총영사관이나 한인회에 통보하지 않은채 곧바로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는 호찌민에서 홀로 거주해왔으며 다른 가족은 한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찌민총영사관과 한인회는 사망자와 동시에 격리된 다른 한인 확진자로부터 친구의 행방이 묘연하다는 연락을 받고 베트남 당국에 수소문한 끝에 뒤늦게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