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틱낫한 스님 열반 애도 "족적과 어록..언제나 살아 숨 쉴 것"

  • 등록 2022-01-22 오후 9:07:46

    수정 2022-01-22 오후 9:07:46

틱낫한 스님.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주영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세계적인 불교 지도자이자 평화 운동가인 틱낫한 스님의 열반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틱낫한 스님은 ‘살아 있는 부처’로 칭송받으며 가장 영향력 있는 영적 지도자로 세계인들의 존경을 받아왔다.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또 “스님은 인류에 대한 사랑을 몸소 행동으로 보여주신 실천하는 불교운동가였다”며 “세계 곳곳을 누비며 반전·평화·인권 운동을 전개했고, 난민들을 구제하는 활동도 활발히 하셨다. 세계인들에게 ‘마음의 평화’를 위한 명상 수행을 전파하는 데도 열정적이셨고, 생전에 한국을 두 차례 방문하시기도 했다. 저는 그때 스님의 ‘걷기 명상’에 많은 공감을 느꼈다”고 추모했다.

이어 “수많은 저서에서 부처의 가르침을 아름다운 시와 글로 전하면서 ‘마음 챙김’을 늘 강조하셨는데, 스님의 행복론은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삶의 지침이 되기도 했다. 스님의 족적과 어록, 가르침은 사람들의 실천 속에서 언제나 살아 숨 쉴 것이다. 부디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